중기중앙회, ‘경영실태 및 2024년 경영계획’ 조사
  • ⓒ중소기업중앙회
    ▲ ⓒ중소기업중앙회
    대다수 중소기업들이 내년 경영환경도 올해와 비슷하게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중기업계는 신사업 추진 등 사업 다변화와 원가절감 등으로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10일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가 발표한 ‘중소기업 경영실태 및 2024년 경영계획 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500개 응답기업의 절반(49.8%)이 올해 경영환경을 어려웠다고 평가했고, 어렵지 않았다고 응답한 기업은 18.4%에 그쳐, 부정적 의견이 2.5배 이상 높게 조사됐다.

    2023년 경영난의 주요 요인(복수응답)은 ‘수요위축(47.4%)’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인건비 상승(31.7%) ▲금리인상(30.9%)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2023년 한 해 동안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중소기업은 ‘거래선(영업·홍보) 확대(46.0%)’를 주로 노력했으며, ▲비용절감 및 구조조정(39.0%) ▲신규사업 추진(33.6%)이 그 뒤를 이었다.

    올 한 해 가장 유용했던 정부·지자체 정책으로는 ‘세금감면·납부유예(23.2%)’가 꼽혔고, 이어 ▲대출만기 유예·연장(19.2%) ▲경영안정 지원(16.0%)의 순서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2024년 경영환경 전망에 대해 응답기업의 57.4%가 올해와 비슷할 것으로 응답해 내년 역시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전망했고, 악화를 예상한 기업은 26.8%, 호전될 것이라는 기업은 15.8%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의 내년 핵심 경영전략(복수응답)으로 ‘신규사업 추진 등 사업 다변화’를 응답한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고, ▲원가절감 및 긴축(42.4%) ▲금융리스크 관리 강화(25.8%) ▲신규판로 확대(25.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2024년 중소기업 경영안정과 성장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로 ‘금융비용 부담 완화(64.6%)’의 비율이 가장 높았고, ▲주52시간제 개선 등 노동유연화(35.4%) ▲연구개발(R&D) 및 시설투자 지원확대(27.4%) 순으로 나타났다.

    중장기적으로 중소기업 경영을 위해 가장 대비가 필요한 요소로 응답기업 10곳 중 5곳(50.8%)이 ‘노동인구 감소’를 응답했고, ▲산업변화에 뒤처진 규제(26.6%) ▲첨단 기술수준과의 격차 확대(10.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반도체 주력품목의 수출 회복세 전환 등 긍정적 신호가 나타나고 있으나, 여전히 고물가·고금리와 같은 경제 회복 위험요소도 상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고금리로 인한 이자비용 상승, 원자재가격 상승 등 금융비용 증가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경영안정에 접어들 수 있도록 금융비용 부담 완화방안 마련과 주52시간제 개선 등 노동유연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