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 상위 10% 선정… 글로벌 ESG 선도 기업 인정한국ESG기준원 및 MSCI ESG 평가 각각 3년·4년 연속 'A 등급'국내외 전 구성원 ESG 역량 향상 위해 지난해부터 ESG 교육 의무화
  • ⓒ뉴데일리 DB
    ▲ ⓒ뉴데일리 DB
    LG전자는 글로벌 시가총액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ESG 경영 상위 10% 기업'을 의미하는 'DJSI 월드' 지수에 12년 연속 편입됐다고 10일 밝혔다.

    글로벌 금융정보회사인 S&P 글로벌이 발표하는 DJSI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 및 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를 포함한 지속가능경영 평가지수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수준 비교 및 사회책임투자 기준으로 활용된다.

    LG전자는 DJSI 평가 '가전 및 여가용품' 분야에서 가장 높은 종합점수를 받으며 ESG 경영 수준 상위 10% 기업에 선정됐다. 국내 기업 중 가전 및 여가용품 분야에서 DJSI 월드지수에 12년 연속으로 편입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LG전자는 또 'DJSI Asia Pacific(아시아·태평양 지역 상위 600대 기업 중 상위 20%)' 및 'DJSI Korea(국내 상위 200대 기업 중 상위 30%)' 지수에도 각각 14년 연속, 15년 연속 편입됐다.

    LG전자는 '환경(E)' 항목에서 '탄소중립 2030' 목표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및 재생에너지 확대, 물 사용량 감축, 자원순환 생태계 구축 노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회(S)' 항목에서는 인권경영, 다양성 정책 및 포용적인 조직 문화 구축 등을, '지배구조(G)' 항목에서는 이사회역량지표(BSM) 운영, 이사회의 독립성, 전문성·다양성 강화 등 지배구조 투명성 확보를 위한 활동이 높게 평가 받았다.

    LG전자는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 내 직·간접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대비 22만톤가량 줄였으며 2050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RE100 이니셔티브도 가입했다.

    또 자원순환 생태계 구축 차원으로 폐가전 회수에 앞장서며 다양한 제품 생산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량을 꾸준히 늘리며 환경친화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LG전자는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 및 RBA(책임있는 비즈니스 연합) 회원사로서 국제기구의 인권 및 노동 기준을 준수하고 있으며, 공급망 실사법 등 최근 강화되는 글로벌 ESG 관련 법안에 대응하기 위한 인권경영 프로세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지난 10월 한국ESG기준원(KCGS)이 발표한 '2023년 ESG 평가 및 등급 공표' 결과에서 3년 연속 '종합 A등급'을 획득, 지난 9월 글로벌 ESG 평가기관 'MSCI'가 실시한 ESG 평가에서 4년 연속 A등급을 받는 등 공신력을 갖춘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ESG 경영 성과를 두루 인정받았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부터 전사 차원의 ESG 경영 내재화를 위해 국내외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매년 ESG 온라인 필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