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현대건설·현대제철 글로벌 1위 선정현대건설 14년 연속 월드지수 포함
  • 현대차그룹 6개사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그룹
    ▲ 현대차그룹 6개사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 6개사가 ‘2023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이하 DJSI)’ 평가에서 ‘월드 지수’에 편입되며 세계 최고 수준의 ESG 성과를 인정받았다고 11일 밝혔다.

    DJSI는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글로벌 ESG 평가기관 ‘S&P 글로벌 스위스 SA’가 매년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평가해 발표하는 평가지표다.

    이번에 획득한 ‘DJSI 월드’는 평가 대상인 시가총액 기준 글로벌 2500개 기업 중 상위 10%에 속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주어지는 최고등급이다. 6개사 모두 각 산업군 내 상위 1% 수준으로, 전년 대비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계열사별로 ▲현대차는 유럽 저탄소 차량 판매량 증가와 오픈 이노베이션 강화 ▲기아는 통합 ESG 정책 공개와 사업장 환경실적 개선 ▲현대모비스는 온실가스 Scope 3 관리 확대와 사업장 ESG 리스크 관리 강화 ▲현대제철은 ESG 정책 개선과 정보보안 프로세스 강화 ▲현대건설은 탄소중립 전략 SBTi 승인과 EU 택소노미 기반 지속가능 매출 공개 ▲현대글로비스는 기후변화 리스크 분석 강화와 사업장 인권 영향 평가 확대 등을 전년 대비 개선 성과로 인정받았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14년 연속, 현대제철은 6년 연속,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는 3년 연속, 기아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DJSI 월드’에 포함됐다. 분야별로는 현대차가 자동차 산업에서, 현대건설은 건설 산업에서, 현대제철은 철강 산업 분야에서 각각 글로벌 전체 1위로 평가받았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그룹 차원의 ESG 성과관리 지표인 'HMG ESG Index'를 개발해 관련 성과를 모니터링하고, ESG 역량 강화와 추진 동력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6개사의 DJSI 월드 지수 편입은 그룹 차원의 ESG 중장기 방향성과 계열사별 적극적인 ESG 경영 활동을 인정받은 성과”라며 “앞으로도 ESG 공시와 공급망 실사 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부 체질 개선과 데이터 관리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