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보안 투자, 전력료 인상 등 비용상승 영향5G 보급률·해지율 등 질적 성과로 실적 개선
  • LG유플러스가 2023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가 2023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연간 매출 14조3726억원, 영업이익 998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3.4%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7.7% 감소했다.

    LG유플러스는 “전력료 인상과 함께 사이버 보안 투자 확대에 따른 비용 영향으로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며 “연간 설비투자는 통신 품질 향상을 위한 기지국 구축과 사이버 보안 투자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3.9% 늘어난 2조5140억원을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연간 모바일 매출은 ▲20% 이상의 무선 회선 수 증가 ▲5G 보급률 증대 ▲1%대 초반 해지율 기조 지속 등 질적 성과가 이어지며 전년 대비 2.0% 증가한 6조3084억원을 달성했다.

    MNO와 MVNO를 합한 전체 무선 가입 회선 수는 2509만7000개로 전년 대비 26.1% 늘어났다. 특히 MNO 가입 회선은 2022년 1601만2000개 대비 17.2% 늘어난 1877만개로 나타났다.

    5G 가입 회선은 2022년에 비해 약 16.2% 늘어난 704만개를 달성했다. 핸드셋 기준 전체 가입자 중 5G 고객 비중은 64.3%로 전년 대비 10%p 이상 증가하며 질적 성장을 입증했다.

    솔루션, IDC, 기업회선 등이 포함된 기업 인프라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한 1조7057억원을 기록하며 각 부문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중 솔루션 사업은 매출은 AICC, 스마트모빌리티 등 B2B 신사업 성과가 실적을 견인하며 전년 대비 9.6% 증가한 5799억원으로 집계됐다.

    IDC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6.3% 증가한 3264억원이다. IDC 사업은 전력 절감 노하우 및 우수한 안정성 관리 역량을 기반으로 2023년 매 분기 두 자릿수 매출 증가율을 기록 중이다.

    기업 회선 사업도 전년 대비 2.7% 증가한 7994억원의 매출을 거두며 기업 인프라 사업 성장에 기여했다.

    스마트홈 부문 매출은 IPTV와 초고속인터넷의 고른 성장으로 전년 대비 2.3% 상승한 2조 3987억원으로 집계됐다. 초고속인터넷 사업 매출도 전년 대비 5.1% 증가한 1조 702억원으로 견조한 매출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516만1000명으로 전년 대비 4.6% 늘어났다.

    올해 LG유플러스는 B2C·B2B 등 전 고객이 차별화된 AI 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디지털 혁신(DX)에 사업 역량을 결집한다는 방침이다.

    여명희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전무)는 “신사업 성과가 가시화되고, 본업인 통신사업의 질적 성장을 이어간 덕분에 안정적인 외형 확장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올해는 디지털 혁신(DX) 역량 강화와 플랫폼 사업 확대에 집중, 시장에 신성장 동력을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