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부문 최대 영업이익 기록, 2분기 연속 흑자글로벌 IP 강화, 콘텐츠 통한 성장 본격화 예고
  • CJ ENM이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 ⓒCJ ENM
    ▲ CJ ENM이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 ⓒCJ ENM
    CJ ENM이 지난해 적자로 전환했지만 4분기 영업이익이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올해 호실적을 예고했다.

    CJ ENM은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8.8% 감소한 4조3684억원, 영업손실 14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 중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1조2596억원,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787.6% 증가한 587억원을 기록했다.

    엔터테인먼트 사업은 음악 부문의 고성장과 美 스튜디오 피프스시즌(FIFTH SEASON, FS)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2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커머스 사업은 원플랫폼 전략에 힘입어 수익성을 회복했다.

    음악 부문은 자체 아티스트의 선전과 라이브 투어와 콘서트 확대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증가한 2567억원, 영업이익은 354억원으로 집계됐다.

    데뷔 앨범부터 2개 앨범 연속으로 '더블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K팝 최초의 그룹 ‘제로베이스원(ZEROBASEONE)’의 미니 2집은 20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또한 지난해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MAMA AWARDS’는 역대 최다 관객을 운집시키며 컨벤션 라이브 매출의 호조를 이어갔다.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유료 가입자 확대와 해외 콘텐츠 판매 호조를 보인 티빙 효과에 힘입어 2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했다. 채널·플랫폼 공동편성 전략 강화로 콘텐츠 상각비 부담이 완화되고, 채널·OTT·디지털 간 통합마케팅이 강화되며 비용도 감소했다.

    영화 드라마 부문은 4분기 매출 3001억원, 영업손실 5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와 ‘반짝이는 워터멜론’, 예능 ‘어쩌다 사장3’과 ‘출장 소통의 신-서진이네 편’등 킬러 콘텐츠들의 글로벌 판매가 지속 확대되며 3분기 대비 적자 규모가 축소됐다.

    CJ ENM은 2024년 핵심 사업의 수익성 강화를 통해 이익 턴어라운드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우선 최정상급 크리에이터가 참여하는 콘텐츠 제작을 강화하고 오리지널 앵커IP를 지속 발굴해 콘텐츠 명가로서 초격차 콘텐츠 경쟁력을 회복할 방침이다.

    티빙은 국내 OTT 최초로 광고형 요금제(AVOD)를 도입하는 등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을 예고하고 나섰다.

    커머스 부문은 2024년 모바일 중심의 원플랫폼 2.0 전략을 실행하며 대형 브랜드사와의 협업 확대를 통해 신상품 첫 론칭 채널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2024년에는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를 통한 티빙 경쟁력 제고, 피프스시즌의 프리미엄 콘텐츠 딜리버리 확대, 신규IP 기반 글로벌 음악사업 가속화를 통해 수익성 극대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