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궐련 총수요 5% 감소 전망… 판매량도 16억 개비 이상 줄어해외 궐련 판매 집중으로 상쇄… 인니·카자흐 공장 증설신규 면세 채널 진출과 전자담배 시장 지배력 강화 예정
  • ⓒKT&G
    ▲ ⓒKT&G
    KT&G가 올해 국내 궐련(일반 담배) 판매량이 최대 4%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KT&G는 지난 7일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연간 사업 전망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KT&G는 올해 궐련 총수요가 4.5~5%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총수요란 생산된 재화와 이를 사려고하는 수요를 모두 더한 수치를 의미한다. 이에 따라 KT&G는 연간 궐련 판매량이 최대 4%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그간 KT&G의 국내 궐련 판매량은 400억개비 이상을 유지해왔다. 2021년 410억개비였던 판매량은 2022년 411억개비로 소폭 증가했다가 지난해 406억개비로 1.1%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을 감안할 때 16억개비 이상 줄어들며 400억개비 선이 무너지게 된다.

    이와 관련해 김진한 전략기획본부장은 “(궐련 총수요 감소는) 세계 시장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면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확대에 따라 궐련 소비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고 설명했다.

    KT&G는 국내 궐련 판매량 감소 부분을 해외 시장에서 상쇄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KT&G는 1조1000억원의 투자 계획을 세운 상태다. 

    이 중 유지·관리 비용을 제외한 8000억원 규모의 신규투자 재원 일부를 해외 주력 시장인 인도네시아와 카자흐스탄 공장 증설에 투입할 계획이다. 현재 해외 궐련 매출 중 인도네시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22.6%로 중동·러시아 등을 제치고 개별 국가 중에서 가장 높다. 

    특히 해외 궐련 공급가격을 3~20% 인상해 수익성을 제고한다. 이를 통해  KT&G는 올해 해외 궐련 부분 매출이 최대 24% 신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면세 시장 진출도 확대한다. 현재 KT&G 매출에서 면세 채널이 차지하는 비중은 7.7%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이전과 비교했을 때 매출이 70% 중반 수준까지밖에 회복되지 않은 만큼, 해당 매출이 회복되고 신규 면세 채널 진출이 진행될 경우 추가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궐련형 전자담배 신규 모델을 통한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집중한다.

    임왕섭 NGP 본부장은 “올해 릴 하이브리드 관련 한정판 디바이스와 신규 믹스 스틱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면서 “추가로 업그레이드 된 디바이스를 연속적으로 출시해 시장지배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