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호텔스닷컴 한국출범 20주년 기념 간담회 참석북미·일본 등 여행객 한국 유입 확대추세 한국 고객 맞춤형 홍보 등으로 규모 확장 나설 것
  • 익스피디아그룹 부회장이자 CEO인 피터 컨이 21일 간담회에서 한국 시장에 투자와 마케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신혜 기자
    ▲ 익스피디아그룹 부회장이자 CEO인 피터 컨이 21일 간담회에서 한국 시장에 투자와 마케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신혜 기자
    "한국 시장은 익스피디아그룹에게 굉장히 매력적인 시장입니다. 지난 수 년간 지속적으로 투자를 늘려왔는데, 엔데믹 이후 투자 금액을 기존보다 수 배나 늘려왔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증액할 예정입니다."

    익스피디아그룹 부회장이자 CEO인 피터 컨은 21일 열린 '호텔스닷컴 한국출범 20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올해를 기점으로 한국에 투자와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7년간 OTA(온라인 여행사) 업무를 이어온 익스피디아그룹은 2004년 한국 시장에 첫 발을 들인 후 호텔스닷컴을 통해 입지를 확장해왔다.

    피터 컨은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여러 지역에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데, 특히 한국의 경우 일본과 북미 지역에서 많은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여행)가 이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익스피디아그룹에서는 한국 시장이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이유에 대해 '독특함'을 꼽았다. 피터 컨은 "한국 문화는 굉장히 독특해 매력 있는 시장"이라며 "이 부분을 부각할 수 있는 마케팅을 전세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올해 후반부쯤 가시화될 듯하다"고 밝혔다.

    익스피디아그룹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서울 외 한국의 다양한 도시가 관광지로 주목받을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피터 컨은 "과거 많이 여행되지 않았던 지역도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국인을 위한 서비스도 강화한다. 익스피디아그룹은 3년 전쯤부터 AI 등을 활용한 기술 혁신에 나서고 있는데, 국내에서도 올해 호텔스닷컴을 통해 스마트쇼핑, 가격추적 등 신기능을 단계적으로 도입하며 이용객 확대를 꾀한다.

    피터 컨은 "각 국가별, 사람별로 원하는 여행 스타일이 다르기에 AI를 활용한 맞춤 서비스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 여행자들을 위한 고유한 서비스를 마련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익스피디아그룹은 전 세계에서 가장 좋은 여행서비스를 찾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현재 시장점유율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공격적 투자나 마케팅을 통해 시장의 주요 플레이어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