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폴란드, 필리핀 수주 경쟁 한화오션, 해외 거점 확보 위해 9000억 투자HD현대重, 수출형 잠수함 개발 본격 시동
  • HDS-3000ⓒHD현대중공업
    ▲ HDS-3000ⓒHD현대중공업
    국내 조선업계가 캐나다, 폴란드 등 세계 시장에서 잠수함 사업 수주에 나선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한화오션과 HD현대중공업이 캐나다 순찰 잠수함 프로젝트(CPSP), 폴란드 ORKA(오르카) 잠수함 프로젝트, 필리핀 등 글로벌 수주 경쟁을 펼치고 있다.

    캐나다 해군은 노후 잠수함 교체용으로 신형 잠수함을 도입하기 위한 '캐나다 순찰 잠수함 프로젝트(CPSP)'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수함 획득 비용은 1척에 2조 원 안팎으로 추정되고 수명 주기 비용, 교육 훈련까지 더해 총 600억 달러(한화 약 79조 6200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폴란드 ORKA(오르카) 사업은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군 현대화 사업의 일환이다. 폴란드는 22억5000만유로(한화 약 3조2559억원) 정도에 장거리 유도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잠수함 2~3척 도입을 희망하고 있다.
    지난해 잠수함 도입을 위한 입찰을 진행해 총 11개사가 참여 의사를 전했다. 올해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예정이다. 

    필리핀도 잠수함 2척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요구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사업 규모는 약 3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오션은 한화그룹 김동관 부회장이 적극 나서 한화의 육·해·공 방산 포트폴리오 완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폴란드에서 직접 한화오션의 3000톤급 잠수함인 '장보고-III 배치(Batch)-II'의 우수한 잠항 능력과 다목적 수직 발사관 등 기술력을 알렸다. 한화오션은 9000억원을 투자해 유럽·북미 등 해외 방산 거점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엔 영국 밥콕 인터내셔널 그룹과 함께 글로벌 잠수함 사업 수주를 위해 본격적인 실무 협의체를 가동했다. 한화오션은 실무협의체에서 장보고-III 잠수함의 주요 탑재체계를 제작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 밥콕의 엔지니어들이 함께 잠수함 사업 관련 논의를 이어간다.

    HD현대중공업은 '수출형 함정방산' 고도화를 목표로 함정 방산수출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HD현대중공업은 필리핀을 기반으로 하는 동남아 수출기반 확충에 이어 중동, 남미 지역까지 함정수출 기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3월에 우선 대상 사업자가 결정될 페루 3200t급 호위함 사업에도 입찰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는 국영조선지주회사(SOFON)와 함정사업 협력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HD현대중공업은 폴란드 ORKA 프로젝트를 위해 국내·외 방산기업들과 잇단 협력을 공개했다. HD현대중공업도 밥콕 사와 해외 수출을 위한 잠수함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 잠수함의 통합전투체계는 LIG넥스원이 맡는다. 이달 HD현대중공업은 LIG넥스원과 '수출형 잠수함 독자모델 개발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김동관(왼쪽) 한화 부회장이 5일 폴란드 국제방위산업전시회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을 만나 잠수함 기술력을 소개하고 있다. ⓒ한화오션
    ▲ 김동관(왼쪽) 한화 부회장이 5일 폴란드 국제방위산업전시회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을 만나 잠수함 기술력을 소개하고 있다. ⓒ한화오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