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이통3사·NIA·알뜰폰, 데이터 요금 면제 협약6월 중 적용…5G·LTE 품질평가 활성화 취지
  • ⓒ뉴데일리 DB
    ▲ ⓒ뉴데일리 DB
    6월부터 데이터 속도·품질 측정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통신 품질을 측정하는 데이터 요금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KMVNO),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함께 'NIA 무선인터넷 속도 측정 앱'의 데이터 요금 면제와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NIA가 2013년부터 운영 중인 무선인터넷 속도 측정 앱은 5G 또는 LTE 무선인터넷 서비스의 전송속도와 지연시간 등 네트워크 품질을 직접 측정하고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그동안 LG유플러스를 제외하고 이용자가 해당 앱으로 품질측정 시 5G 서비스는 약 900MB, LTE 서비스는 약 150MB의 데이터가 소진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이통3사와 알뜰폰 업계는 모든 통신 이용자에게 NIA 무선인터넷 속도 측정 앱으로 5G나 LTE 품질 측정을 할 때 소진되는 데이터 요금을 면제하기로 했다. 면제 조치는 오는 6월 중 본격적으로 적용된다.

    NIA는 이통3사가 통신 품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이용자 측정 결과 데이터 중 전송속도가 낮은 지역의 품질 정보 등을 통신사업자들에 제공하기로 했다.

    김경만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NIA와 이통 3사 간 측정 데이터 공유를 통해 이통사들이 품질 개선을 위해 더욱 투자하도록 적극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