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중국 법원에 제기한 소송 취하미르 IP 사업 리스크 해소
  • ⓒ위메이드
    ▲ ⓒ위메이드
    위메이드가 중국에서 ‘미르의 전설2’ 저작권 분쟁 관련 분쟁을 종결했다.

    위메이드는 3일 액토즈소프트와 자회사 진전기가 자사를 상대로 중국 법원에 제기한 컴퓨터 소프트웨어 저작권 침해 소송을 취하했다고 공시했다. 액토즈소프트와 진전기는 앞서 위메이드 등 7개사에 ‘미르2’와 관련한 저작권 침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앞서 위메이드는 액토즈소프트·셩취게임즈와 자회사 란샤를 상대로 미르의 전설2 라이선스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며 SLA(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계약) 종료와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2020년 6월 승소한 위메이드는 손해배상액 약 2579억원을 확정받았으나, 액토즈소프트는 싱가포르에 판정 취소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해 8월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며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자 올해 1월 액토즈소프트는 위메이드와 진행 중이던 소를 취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