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무협, 신임 회장에 한덕수 대사 추대

"회장단, 만장일치로 추대"..22일 총회서 확정

입력 2012-02-17 10:40 | 수정 2012-02-17 17:02
한국무역협회(회장 사공일)는 17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회장단 회의를 열어 신임 회장에 한덕수 주미 대사를 추대했다.

22일 임기가 끝나는 사공일 회장이 연임하지 않고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회장단은 회의를 통해 후임 회장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사공 회장과 안현호 무협 부회장, 강덕수 STX그룹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 등 회장단 30명 가운데 20명이 참석했다.

무협 관계자는 "회장단 모두 한 대사가 최고 적임자라며 만장일치로 한 대사를 추대했다"고 말했다.

회장단 회의에서 추대된 인물이 이사회와 총회를 거쳐 자연스럽게 회장으로 선임된 만큼 한 대사가 28대 무협 회장직을 맡을 가능성이 커졌다.

무협은 20일 이사회를 거쳐 22일 정기총회에서 신임 회장 선출을 확정한다.

한 대사는 국무총리 국무조정실장과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 등을 지냈고 2009년부터 주미 대사를 맡았다.

한 대사는 전날 돌연 사의룰 표명함에 따라 사공 회장 후임으로 한 대사가 올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한편 전국무역인연합은 "코드 인사를 반대한다"며 전국 7만여개 무협 회원사를 상대로 총회 참석을 독려하는 한편 총회에서 "표 대결을 하겠다"며 위임장 접수 작업을 시작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