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평촌 등 [1기신도시] 1억원 이하 전세 아파트 크게 감소전체 가구의 3%...2007년 대비 15% 줄어
  •  

    아파트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1기 신도시에서 전세 1억원 이하 아파트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기 신도시 아파트 총 27만6,610가구 중
    전세 1억원 이하 가구수는 8,483가구(12월 2주차 시세 기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7년 대비 4만2,585가구 줄어든 수치다.
    비중도 18.64%에서 3.07%로 대폭 감소했다.

     

    1기 신도시 아파트는 1990년대 초 입주가 완료된 20년이 넘은 노후 단지지만,
    주거환경이 우수해 인근 지역보다 세입자 수요가 탄탄하다.

     

    여기에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세난이 지속되면서
    서울에서 밀려온 세입자까지 더해져
    1억원 이하 전셋집이 크게 준 것으로 풀이된다. 

     

  • ⓒ부동산써브
    ▲ ⓒ부동산써브

     

    지역별로 분당은
    2007년 전세가 1억원 이하 가구수가 7,546가구였지만
    현재는 단 한곳도 없다.

     

    일산은
    2007년 1만2,973가구에서 2,969가구 감소했다.

    마두동과 주엽동 일대 공급면적 60㎡ 이하 초소형 아파트 일부에
    저렴한 전세물건이 남아있다.

     

    중동 역시 2007년 1만2,691가구에서
    2013년 3,997가구로 8,694가구가 줄어
    일산에 이어 가장 많이 감소했다.

     

    1기 신도시 중 비교적 소형 아파트가 집중된 산본은
    2007년 9,212가구에서 967가구로 줄었다.

     

    평촌은 8,646가구에서 550가구로 감소했다.

     

    김미선 부동산써브 선임연구원의 설명이다.

     

    "1억원 이하의 저렴한 전세 가구수 감소는 지속될 전망이다.

     

    신도시의 경우 신규물량 공급이 어려운 반면,
    직장인 및 신혼부부 등 저렴한 전세 물건을 찾는 수요는
    매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저금리로 집주인들이 전세보다 월세를 선호해
    물건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