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남미 신규진출국 수주 기대글로벌 천연가스액화플랜트시장 노린다
  • ⓒSK건설
    ▲ ⓒSK건설

     

    SK건설이 올해 해외 신시장 개척을 통해 수익성 제고와 성장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20일 SK건설에 따르면 올 들어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플랜트 수주로 이라크 건설시장에 첫발을 내딛은 데 이어 상반기 중 칠레에서 칠레 레드 드래곤 화력발전소 수주가 이어질 전망이다. 여기에 이달 초 미국에서 루이지애나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 신공종 진출도 가시화 됐다.

     

    상기 3개 플랜트의 총 수주 예상액은 42억8000만달러(4조56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SK건설이 2월 현재 수주가 확실시되는 총 물량 10조5000억원의 43%에 해당하는 규모다.

     

    SK건설 관계자는 "오랜 기간 공들여 준비하고 전략적 접근을 시도한 끝에 신규발주 물량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와 플랜트 공정에 연달아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어 뿌듯하다"며 "이들 프로젝트 수행으로 안정적 수익을 거두는 것은 물론 추가 수주 역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시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전 세계의 미개발 중소형 가스전이 1300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