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전세계 시장서 총 44만194대 판매, 전년대비 7.7% 증가해외 37만 4303대 판매, 전년대비 6.9% 증가 … 판매 호조 이어가
  • ⓒ자료제공: 현대자동차
    ▲ ⓒ자료제공: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4월 국내 6만5891대, 해외 37만4303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보다 7.7% 증가한 44만194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측은 쏘나타가 총 1만5392대로 내수 판매 1위 달성하며 판매 견인하고 그랜저, 제네시스, 싼타페 등 전차종 고른 인기 바탕으로 판매가 증가한 것을 꼽으며 불투명한 시장상황에 맞춰 질적성장 통한 내실강화와 미래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판매의 경우 신형 쏘나타를 앞세운 신차효과가 국내 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쳤으며 해외 판매의 경우 우수한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호조세를 이어갔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특히 현대차는 향후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할 계획이다.

     

  • ⓒ현대차 제공
    ▲ ⓒ현대차 제공

     

    ◈ 국내판매

    현대차는 4월 국내시장에서 전년보다 12.9% 증가한 6만5891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쏘나타가 신형 LF쏘나타 1만1904대를 포함해 총 1만5392대가 판매, 차종별 판매 1위에 오르며 내수 판매를 견인했다.

    제네시스도 2966대로 전년대비 2배 이상 판매가 증가했으며, 그랜저는 7413대가 판매(하이브리드 1151대 포함)되며 국내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이어 갔다.

    이어 아반떼 6878대, 엑센트 2048대, 에쿠스 928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3만6751대로 전년보다 15.5% 증가했다.

    봄철을 맞은 SUV의 인기는 지속돼 싼타페 7785대, 투싼ix 3486대, 맥스크루즈 810대, 베라크루즈 289대 등 전년보다 4.9% 늘어난 1만2370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포터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며 소형상용차가 전년보다 13.8% 증가한 1만3890대가 판매됐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도 전년보다 12.9% 증가한 2880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가 본격 출시되면서 국내 판매가 전년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며 "신형 쏘나타의 인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국내 판매 전망이 밝다"고 전했다.

     

    ◈ 해외판매

    현대차는 4월 해외시장에서 국내생산수출 11만4294대, 해외생산판매 26만9대 등 전년보다 6.9% 증가한 37만4303대를 판매했다.

    국내생산수출은 지난 해 주간연속 2교대제 도입 이후 특근 미실시로 공급이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보다 18.7% 증가했으며, 해외생산판매는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2.4%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어려운 대내외적 환경이 이어지고 시장 환경 또한 불투명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질적인 성장을 통해 내실을 다지고 기본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성장의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