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제이에스티나, 국내 최초 북경 선라이즈 면세점 입점

中 관광객 매출 상승 힘입어 북경 공략
전략적인 스타마케팅으로 인기 쑥쑥

입력 2014-10-01 14:36 | 수정 2014-10-01 15:20

▲ ⓒ제이에스티나

 

로만손의 주얼리 브랜드 '제이에스티나'가 지난달 30일 북경 수도 공항 선라이즈 면세점에 부티크 형태의 매장을 론칭했다고 1일 밝혔다.

제이에스티나에 따르면, 제이에스티나 부티크 매장은 T3 터미널에 입점했으며 한국브랜드로는 최초로 해외 명품 화장품·향수, 명품 주얼리·잡화와 나란히 입점해 그 의미가 크다. 북경 수도 공항은 북경 내 유일한 국제 공항으로, 특히 선라이즈 면세점은 중국의 북경 수도 공항 및 상해 푸동, 홍차오 공항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중국 최대 규모를 지녔다.

제이에스티나는 해외에서도 인지도 있는 송혜교·지드래곤·공효진 등 국내 톱 스타들의 뮤즈 기용과 전략적인 스타마케팅으로 중화권·외국인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지난 2013년 하반기 SBS드라마 스페셜 '주군의 태양'에서 태양 목걸이를 기점으로 중화권 매출 상승 효과를 보고 있다.

제이에스티나는 2013년 동남아 시장 진출을 목표로, 싱가포르 창이공항 롯데면세점 내에 매장 오픈을 처음 시작했다. 이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다운타운 롯데면세점 오픈에 이어 중국 면세점까지 활발한 아시아권 진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제이에스티나 관계자는 "중국 시장 본격화와 함께 상해의 가장 큰 공항인 푸동 공항의 명품 종합매장 입점과, 북경 최대 공항인 수도 공항 부티크 매장 입점, 2015년에는 중국 본토 내 매장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태랑 rang041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