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예탁결제원, 청년인턴 대상 CEO 간담회 개최

입력 2015-07-28 14:21 | 수정 2015-07-28 14:41

한국예탁결제원은 28일 '부산의 아시아 금융중심지로의 도약과 지역인재 금융역량 강화'를 주제로 부산 본사에서 근무 중인 청년인턴들과 CEO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부산 본사에서 근무 중인 부산·울산·경남 고등학생 및 대학생 인턴이 참여했다. 또 부산지역 대학 글로벌 인턴쉽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예탁원에서 근무 중인 프랑스·말레이시아 출신 교환학생들도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유재훈 사장은 유럽의 글로벌 금융중심지인 룩셈부르크의 금융도시전략 등에 대해 설명하며 "예탁원이 추진 중인 위안화 역외 허브 구축, 아시아펀드거래표준화포럼(AFSF), 캡테크(Cap Tech) 산업 활성화 등을 통해 부산이 국제금융 비즈니스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년인턴들에게는 국내외 금융기관들이 요구하는 금융전문가로서의 직무능력 배양 필요성과 국제금융허브 부산과 함께 성장하는 지역인재 발전방향에 대해 조언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산 금융중심지 육성지원과 지역인재의 취업경쟁력 향상을 위해 지역대학과의 산학협력 활동 강화, 지역대학 글로벌 인턴쉽 프로그램 참여 등 다양한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성훈 gre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