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업은행 3분기 순익 2476억원… 전년比 5.9%↑

입력 2015-10-30 15:34 | 수정 2015-10-30 15:41

▲ ⓒ NewDaily DB


기업은행이 2015년 3분기 IBK캐피탈과 IBK투자증권 등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으로 247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338억원)보다 5.9%(138억원) 증가한 실적이다.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은 전년 동기(8533억원) 대비 8.3%(712억원) 증가한 9245억원을 시현했다.

기업은행(개별기준)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2031억원) 대비 5.3%(108억원) 증가한 2139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기준(8156억원)으로는 전년 동기(7809억원) 대비 4.4%(347억원) 증가한 실적이다. 이는 중소기업대출을 포함한 이자수익자산 증가와 개인고객 기반확대에 따른 저원가성예금 증가 등에 기인 것이다.

기업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1.91%) 대비 0.01%p 상승한 1.92%를 기록하며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말 대비 8.4%(9.8조원) 증가한 125.9조원을 기록하며, 중소기업대출 점유율(22.5%)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1%p 개선된 0.59%(기업 0.65%, 가계 0.29%),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24%p 개선된 1.42%를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4분기에도 기업구조조정, 중국 성장률 둔화, 수출 감소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선제적 건전성 관리와 신규 수익원 발굴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상석 listen_well@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