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데이터 백업 통해 유사시 즉시 전환수행하루 400만 상자 처리..."최첨단 전산시스템, 국내 1위 뒷받침"
  • 전산 재해복구센터ⓒCJ대한통운
    ▲ 전산 재해복구센터ⓒ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업계 최초로 택배 전산 재해복구센터(Disaster Recovery Center)를 개관했다고 19일 밝혔다.

    택배 전산 재해복구센터는 각종 재해로 인한 택배 전산 시스템 중단에 대비한 안전장치 역할을 하는 시설이다.   

    국내 1위 택배업체인 CJ대한통운은 지난해에만 6억2300만 상자, 하루 평균 4백만 상자 이상의 택배화물을 취급하고 있다. 택배 서비스는 배송 추적, 각종 정보 처리 등 전산 시스템의 뒷받침이 필수적이다.

    이에따라 CJ대한통운은 메인전산센터에서 하루 평균 430만 건의 전산 서비스 요청을 처리하고 있다. 그 중요성만큼 사전점검 혹은 비상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으나, 화재, 수해, 지진 등 재해 발생에 의해 메인전산센터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택배 서비스가 중단될 수도 있다.

    때문에 이번에 개관한 재해복구센터는 메인전산센터 간 365일 실시간 고속 데이터 전송과 저장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비상 상황 발생시 즉각 가동해 중단 없는 택배 서비스 제공 가능하다.

    또한 인천 송도 메인전산센터와 43km 떨어진 경기도 분당에 재해복구센터를 위치하도록 함으로써 동일 지역 재해를 피할 수 있게 했다.

    회사 관계자는 "24시간 IT장비 및 데이터 복제 상황을 모니터링해 유사시 즉시 전환 및 업무수행이 가능하도록 상시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사전에 상황별 시나리오에 따른 대응 절차와 매뉴얼을 마련해 대비토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