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홈쇼핑, 재승인 심사때 미래부 관리에 금품로비 정황

檢, 금융계좌서 단서 포착…담당 직원 관련 진술도 확보

입력 2016-07-06 08:25 | 수정 2016-07-06 08:29

▲ 자료사진.ⓒ연합뉴스

 
롯데홈쇼핑이 채널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관련 부처 공무원 등을 상대로 금품로비를 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최근 롯데홈쇼핑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과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지난해 4월 채널 재승인 심사 당시 특정 부서 주도로 비자금을 조성해 금품 로비를 한 단서를 발견했다.


검찰은 최근 관련 직원에게서 이를 뒷받침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은 2014년 3∼6월 홈쇼핑 론칭이나 황금시간대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신 헌(62) 전 롯데쇼핑 대표를 비롯해 7명이 구속 기소됐고, 전·현직 상품기획자(MD) 3명이 불구속 기소됐다.


하지만 감사원의 감사 결과, 롯데홈쇼핑은 작년 4월 미래창조과학부에 최종 사업계획서인 2차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며 배임수재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신 전 대표와 다른 임직원을 누락한 채 형사처벌 대상이 6명이라고 허위 보고했다.


해당 업체는 이를 통해 배점이 비교적 큰 공정성 평가 항목에서 과락을 면했다.


이 과정에서 미래부 공무원들은 세부심사 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했고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당시 재승인 업무를 담당한 미래부 국장 A씨와 사무관 B씨가 롯데측으로부터 금품로비를 받은 게 아닌지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공무원의 금융계좌 추적도 병행하고 있다.


두 사람은 감사원의 징계 요구에 따라 중앙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이들과 함께 징계위에 넘어간 C 과장(서기관)은 검찰 수사 대상에선 제외됐다.


검찰은 미래부 공무원 외에 당시 심사위원들도 로비 대상이 됐는지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조만간 A 국장 등 의혹에 연루된 당사자들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미래부측은 해명자료를 통해 "롯데홈쇼핑 인허가 담당 공무원은 롯데측으로부터 어떠한 금품 로비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편집국 press@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