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신라호텔 팔선. 약선 식재료 '백봉 오골계' 메뉴 선봬

인삼밭에서 자란 '금산 백봉 오골계'로 만든 건강 보양식

입력 2016-07-15 09:51 | 수정 2016-07-15 17:14

▲ 백봉 오골계 인삼 수프. ⓒ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 중식당 팔선이 여름철 귀한 보양식인 '백봉 오골계 요리'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팔선은 올해의 보양식을 위한 제철식자재로 '금산 백봉 오골계'를 선정해 새로운 보양식 메뉴를 출시했다. 

'백봉 오골계'는 온몸의 깃털은 하얗지만 피부와 뼈, 내장은 모두 검정색을 띄고 있는 약용 계(鷄)로, 예로부터 중국과 한국 등에서한 귀한 약선 보양식 식재료로 사용됐다. 

서울신라호텔은 친환경 방사사육 방식으로 최고품질로 사육되는 충남 금산의 '백봉 오골계'를 사용한다.

백봉 오골계 농장은 인삼 재배지인 금산의 인삼밭 발효액을 자체 개발해 사육장 바닥 흙에 발효액을 뿌린 후 볏짚 또는 나뭇잎을 깔아 자연 발효시켜 사육한다. 자체 부화기를 이용해 농장 내의 품종으로 사육하기 때문에 부화율은 85%에 이른다.    

'백봉 오골계'의 성체는 1.1kg으로 1.6kg인 일반 닭에 비해 몸집이 작지만 힘이 센것으로 유명하다. 

팔선이 '금산 백봉 오골계'를 활용해 선보인 '백봉 오골계 인삼 수프'는 깨끗이 손질한 백봉 오골계를 3시간 동안 삶아 만든 육수에 인삼과 백봉 오골계를 넣어 다시 조리해 백봉 오골계 본연의 영양소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담백하고 깊은 육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맑은 탕요리로 여름철 면역력 강화와 활력 증진에 탁월하다.  

'백봉 오골계 인삼 수프'는 3일전 주문 예약을 해야 한다.

김수경 mus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