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식품, 오레오 씬즈·오레오 웨하스스틱 등 지속적인 제품 개발 및 신제품 출시
  • ⓒ동서식품
    ▲ ⓒ동서식품

    샌드위치 과자의 대명사인 오레오(OREO)는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세계적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1912년부터 지금까지 생산된 오레오를 모두 쌓아 올린다면 지구에서 달을 5번 왕복하고도 남을 정도다.

    남녀노소와 인종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사랑 받는 오레오는 우리나라에서도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동서식품은 최근 기존 오레오 쿠키보다 더욱 가벼워진 ‘오레오 씬즈’를 출시하고, 먹방요정 EXID ‘하니’와 함께한 ‘오레오 씬즈’ TV광고를 새롭게 공개했다.

    지난 2014년 출시된 ‘오레오 웨하스스틱 초코’에 이어 이번에는 ‘오레오 웨하스스틱 화이트’까지 선보이며 고급스럽고 깔끔한 디저트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03년 역사를 자랑하는 오레오는 1912년 미국 뉴욕에서 처음 탄생된 이래 세계인의 다양한 취향에 따라 ‘피넛버터 오레오’, ‘미니 오레오’, ‘녹차 오레오’ 등 다양한 제품으로 이어지면서 소비자들에게 '골라 먹는 재미'를 선사해왔다.

    국내에서도 고소한 황금색 샌드위치 쿠키 '골든 오레오'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종류의 쿠키로 여러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가장 최근인 2016년 7월에 출시된 신제품 ‘오레오 웨하스스틱 화이트’는 4겹의 바삭바삭한 웨하스에 초코크림을 넣고 부드러운 화이트 초콜릿을 입힌 제품이다.

    2014년 먼저 출시됐던 ‘오레오 웨하스스틱 초코’는 4겹의 바삭바삭한 웨하스에 화이트크림 3줄을 넣고 그 위에 한번 더 부드럽고 진한 초콜릿을 가득 입힌 제품이다. 두 제품 모두 웨하스의 바삭함과 초콜릿의 달콤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오레오 씬즈’는 기존 오레오 대비 두께가 43%가량 얇은 제품이다. 기존 제품 대비 쿠키와 크림의 양을 줄여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고, 한 입에 먹기 편하다. 또한, 두께가 얇아지면서 쿠키의 바삭한 식감은 더욱 살아났다.

    ‘티라미수’와 ‘바닐라무스’ 두 가지 맛으로 출시됐다. 디저트 케이크 티라미수의 맛을 재현한 티라미수 크림은 진한 에스프레소와 치즈, 초콜렛의 조화로운 맛을, 바닐라무스 크림은 부드럽고 향긋한 바닐라 맛을 풍부하게 담았다.

    ‘오레오 씬즈’ 광고에는 대한민국 대세 아이돌이자 ‘쿡방 먹요정’으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EXID 하니’가 발탁됐다. 

    동서식품 김보미 마케팅 매니저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통해 소비자의 다양한 입맛에 부합하는 신제품 출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