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 전문회사 ‘나노포커스레이’와 5년 계약… 정형외과 개원가 진출 목표
  • 동국제약은 의료용 컴퓨터 단층촬영(CT)전문회사인 ‘나노포커스레이’와 모바일 CT ‘PhionTM’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동국제약
    ▲ 동국제약은 의료용 컴퓨터 단층촬영(CT)전문회사인 ‘나노포커스레이’와 모바일 CT ‘PhionTM’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동국제약


동국제약은 의료용 컴퓨터 단층촬영(CT)전문회사인 ‘나노포커스레이’와 모바일 CT ‘PhionTM’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모바일 CT ‘PhionTM’은 이동성을 갖춘 국내 최초의 의료용 CT로 촬영가능한 부위가 사지관절 영상진단에 특화됐다. 환자의 편안함을 위해 촬영이 신속하고 짧은 시간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낮은 엑스레이 피폭선량으로 안전성이 높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그 동안 국내에서 200병상 이하의 병원은 예외 조항에 의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CT를 설치할 수 없었다. ‘모바일 CT ‘PhionTM’은 개원가에 보급할 수 있어 향후 많은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 고시를 통해 영상진단에 관한 요양급여 세부사항을 인정받았다. 지난 3월부터 정형외과의 사지관절 분야 촬영에 진단이 가능해 현재 급여 청구가 이뤄지고 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정형외과에 즉시 어필할 수 있는 전문 의료장비의 판매 계약으로 5년 동안 수 백억 원의 매출 실적이 기대된다”며 “더불어 회사의 포트폴리오에 새로운 영역을 추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