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푸드, 7천억원대 생수시장 진출… '올반 가평수'로 도전장

8월부터 전국 이마트서 출시… "3년 내 국내 생수시장 5% 점유를 목표"

입력 2017-07-26 18:09 | 수정 2017-07-26 18:16

신세계푸드가 청정지역인 경기도 가평군의 맑고 깨끗한 천연광천수로 만든 '올반 가평수'를 출시하고 생수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
올반 가평수'는 지하 200m 화강암반 대수층에서 뽑아 올린 천연 미네랄 암반수다. 10~20년간 화강암반층 자연필터를 통과한 깨끗한 천연광천수를 화학처리 없이 천연 필터로만 정수했다.

칼슘, 마그네슘, 칼륨, 나트륨 등 20여종의 미네랄을 골고루 함유하고 있으며 체내 흡수가 빠른 약알카리수로 음용시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12월 생수 제조업체 제이원을 자회사로 인수하고 생산시설, 제조설비, 품질기준 등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작업을 펼쳐왔다. 국내에 시판 중인 생수의 종류가 100여 개가 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에게 짧은 시간 동안 브랜드를 인식시키기 위한 방법을 고민해왔다. 

그 결과 신세계푸드는 자사의 통합 식품 브랜드 올반과 국가 지정 자연공원인 연인산 도립공원, 명지산 군립공원에 인접해 있어 청정지역으로 보존되는 수원지인 가평의 인지도를 연계한 제품을 선보이는 것이 가장 좋을 것으로 판단해 올반 가평수를 출시했다. |

올반 가평수는 8월부터 전국 이마트에서 판매하며 용량은 0.5ℓ와 2ℓ 등 2종, 가격은 각각 290원, 580원이다. 

신세계푸드 측은 "웰빙 트렌드 확산, 소규모 가구 증가의 영향으로 생수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올반 가평수를 출시하게 됐다"며 "통합 식품 브랜드 올반의 인지도를 활용한 마케팅을 펼쳐 3년 내 국내 생수시장 5% 점유를 목표로 키워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생수시장은 2010년 3000억원대에서 지난해 74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오는 2020년에는 1조원대로 커질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김수경 mus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