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도로공사, 제설관리원 30% 이상 지역 노인 우선 고용

노인인력개발원과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입력 2017-09-21 18:17 | 수정 2017-09-21 18:28

▲ 21일 박승갑 한국도로공사 경영본부장(오른쪽)과 최성재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원장이 시니어 제설관리원 일자리 창출 사업 협약을 맺었다.ⓒ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가 취업 취약계층인 노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겨울철 제설작업 관리원 30%를 지역의 60세 이상 노인으로 뽑기로 했다.

도로공사는 이를 위해 21일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기업연계형 시니어 제설관리원 일자리 창출 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도로공사는 앞으로 겨울철 필요한 제설관리원 900명 중 30% 이상을 지역의 60세 이상 노인으로 우선 고용하고, 신규 노인 일자리 개발에도 힘쓰기로 했다.

노인인력개발원은 도로공사의 노인 일자리 사업 홍보와 근로자 교육, 예산 등을 지원한다.

박승갑 도로공사 경영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우리나라에서 노인 빈곤 문제에 대처하고자 공공기관이 손잡고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로공사는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에 청년창업 모델을 도입, 현재 79개소(301명)를 운영하고 있다.
임정환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