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연금, 19兆 허공으로…5% 이상 보유社 지분가치 줄하락

입력 2018-12-05 13:25 | 수정 2018-12-05 14:12
올들어 국민연금 지분율이 5% 이상인 기업의 숫자는 늘었으나 지분의 가치는 19조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업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5%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지난달말 기준으로 총 303개로 보유 지분의 가치는 102조550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초 조사에서 국민연금이 5%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287개였던 것에 비하면 기업 숫자는 16곳이나 늘었으나 지분가치는 122조3290억원에서 19조2740억원 감소했다. 

이들 기업들의 가치감소는 주가하락의 영향이 컸다. 지분가치가 감소한 기업 중 99곳은 국민연금의 지분 변동이 없거나 더 떨어졌기 때문이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이오테크닉스가 국민연금 지분율은 5.07%로 올초와 동일하나 지분가치는 54.7%나 감소해 가장 투자 실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삼익THK(48.83%)와 만도(45.98%), 세아베스틸(42.51%) 등도 큰 폭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지분가치가 100%이상 늘어난 기업도 있다. 휠라코리아(267.32%), 신세계I&C(138.45%), 한진(102.16%) 등 3곳은 큰 폭으로 늘었다. 

국내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의 경우, 국민연금 지분율은 올초 9.58%에서 지난달말 9.25%로 소폭 낮아졌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