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니티, 게임엔진사 첫 '부산국제광고제' 참가

유니티 엔진과 서비스 광고 적용 사례 발표 세션 및 다양한 VR·AR 광고 전시 진행

입력 2019-08-20 11:36 | 수정 2019-08-20 11:36
유니티 코리아는 게임엔진사 최초로 부산국제광고제에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12회를 맞은 부산국제광고제는 국내 유일의 국제 광고제로 올해에는 총 60개국 2만 645편의 작품들이 출품되는 대규모 행사다.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다. 

유니티는 게임엔진사 최초로 참가해 유니티 엔진과 서비스를 광고에 적용할 수 있는 사례를 발표하는 세션을 진행하고, 유니티로 제작된 다양한 광고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23일 오후 3시 10분부터 ‘광고 효과를 증폭시키기 - VR·AR 광고를 통한 콘텐츠 다각화’를 주제로 유니티 코리아 김범주 에반젤리즘 본부장과 장윤기 유니티 애즈 팀장이 발표를 진행한다. 

이베이, 이케아, 페라리, 제네시스 등 유니티 엔진을 활용해 제작한 VR·AR 광고 사례를 소개하며, VR/AR을 포함한 실시간 3D 기술이 다양한 매체 제작 환경에 끼칠 영향에 대해 강연한다. 

또한 영화 ‘직소(Jigsaw)’와 유명 시계 메이커인 ‘파슬(Fossil)’ VR·AR광고 캠페인 사례를 통해 기존 모바일 영상 광고와 차별화된 뉴 콘텐츠로 광고 효과를 극대화 하는 과정도 살펴볼 예정이다.

현장에서는 유니티로 제작된 다양한 VR·AR 광고 콘텐츠도 전시된다. LG유플러스의 AR 광고와 ‘직소’, ‘리빙 와인 라벨(Living Wine Labels)’, G마켓 ‘it9(잇구)’ 등 유니티로 제작된 다양한 광고 콘텐츠를 선보인다.

유니티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엔진을 바탕으로 광고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사용돼 왔다. 대표적인 예가 영화에 VR을 활용한 가상 광고가 본격적으로 도입된 사례인 ‘직소 인터랙티브 VR광고’를 들 수 있다.

아울러 유니티 엔진을 통한 ‘반응형 AR광고(Responsive AR Ads)’, ‘AR 파운데이션(AR Foundation)’, ‘유니티 라이브러리’ 등도 지원한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