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난, 지역난방 성남 전지역 확대…중원·수정구 7731호에 열공급

산성역 포레스티아 4089호 시작으로 全지역으로 확대성남시와‘집단에너지 확대보급 협약’이후 약 8년만의 성과

입력 2020-06-19 14:25 | 수정 2020-06-19 17:32

▲ 한국지역난방공사 전경 ⓒ뉴데일리 DB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산성역 포레스티아 4089호를 시작으로 중원구, 수정구를 아우르는 성남시 원도심 지역에 지역난방 열공급을 개시했다.

19일 한난에 따르면 이번 열공급은 2012년 5월 성남시와 한난간 체결한 ‘성남시 집단에너지 확대보급 협약’ 이후 약 8년만의 성과다.

그간 지역난방이 공급되던 분당, 판교 및 대장지구 등과 더불어 성남시 전지역에 지역난방를 확대 공급하게 됐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한난의 이번 지역난방 공급은 성남 원도심의 지형적 특성과 지리적 여건을 극복하고 약 2년5개월에 걸친 ‘성남 수정·중원구 1단계 열수송관공사’ 및 고지대 공급을 위한 ‘성남 여수동 열수송 연계시설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바 있다.

한난은 산성역 포레스티아의 최초 열공급을 시작으로 금빛그랑메종(금광1구역 재개발) 5320호, 하늘채 랜더스원(중1구역 재개발) 2411호 등 향후 입주 예정인 구역에 대해서도 차질 없는 열공급을 완수해 성남 원도심에 지역난방을 통한 경제적이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한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집단에너지를 선도하는 공기업으로서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남 원도심 재개발 및 재건축 등 향후 잠재공급수요 약 6만5000호에 대해 성공적인 지역난방 공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