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현대엔지니어링,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

스마트시티 구상·개발, 서비스 확대 방안 협력ABC 핵심기술 통해 도시 효율성 향상 기여

입력 2021-03-21 10:13 | 수정 2021-03-21 10:13

▲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현대엔지니어링 계동 사옥에서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대표이사와 KT Enterprise부문 신수정 부문장(오른쪽)이 MOU를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KT

KT는 현대엔지니어링과 경기도 오산의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핵심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세부 내용은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 기본구상 및 개발 ▲사업 공동 참여 방안 협력 ▲스마트시티 서비스 확대 ▲도시개발 플랫폼을 활용한 데이터 생태계 구축 ▲생활서비스 인프라 개발 ▲혁신서비스 개발 협력 등이다.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는 현대엔지니어링과 오산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복합단지 조성사업이가. 오산시청 동측 일원에 지식산업시설 용지와 공동주택 및 근린생활시설 용지, 복합시설 용지 등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민간과 공공이 함께 스마트시티를 추진하는 대규모 공동 투자 개발사업이다.

이 사업에서 KT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스마트시티 조성에 필수인 데이터 생태계를 마련하는 데 주요 역할을 한다.

KT는 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의 기술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구리, 청라 스마트시티 사업을 비롯한 국내·외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KT는 이 사업을 통해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확보해 나갈 수 있게 됐다. KT가 보유한 5G 네트워크 인프라와 ABC(AI∙BigData∙Cloud)와 같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도시의 효율성을 높이고, 거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등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조성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엄주연 기자 ejy021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