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S칼텍스-학가협,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통해 공감 능력 높여

강의식 교육 한계 탈피… 뮤지컬 통해 정서적 접근영상 공개 후 국내외 860개교-25만명 관람 신청 이어져2학기에도 영상 무료 제공 지속… 후기 공모 등 이벤트도 계획

입력 2021-09-01 16:36 | 수정 2021-09-01 16:36

▲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 이미지. ⓒGS칼텍스

GS칼텍스와 교육부가 후원하고 사단법인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학가협)가 기획해 제작한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 공연 영상이 학교 현장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1일 GS칼텍스에 따르면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는 학교폭력으로 상처받은 학생이 상처를 극복하고 세상을 향해 다시 힘차게 나아간다는 내용을 담은 힐링 뮤지컬로, GS칼텍스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마음 톡톡'의 치유 사례를 소재로 제작됐다.

뮤지컬 영상은 4월 온라인으로 공개됐으며 관람을 희망하는 학교에는 영상을 무상으로 제공해 학교에서 학교폭력 예방 교육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영상 공개 이후 전국 860여개 학교에서 학생 약 25만명이 관람을 신청했으며 7월에는 베트남 호찌민시한국국제학교(KIS) 학생 180명도 뮤지컬을 관람하는 등 국내외에서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높은 관심은 그동안 강의식으로 진행됐던 학교폭력 예방 교육에서 벗어나 뮤지컬을 통한 감성적인 접근으로 학생들의 정서적 감수성을 높이고 학교폭력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워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뮤지컬 관람 후 실시된 설문에 따르면 학교폭력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냈다는 점에서 교육자료로서의 활용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대면 교육이 어려운 시기에 효과적인 교육적 가치가 있었다는 등의 긍정적 평가가 이어졌다.

GS칼텍스 측은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긍정적인 학교 문화를 형성함으로써 청소년들이 밝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GS칼텍스와 학가협은 2학기에도 '별이 쏟아진다' 영상이 학교폭력 예방 교육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신청 학교에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며 관련 사항은 학가협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올해 뮤지컬 영상을 시청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감상 후기를 공모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GS칼텍스는 '마음 톡톡'의 일환으로 학교폭력 피해 학생들의 심리 정서 치유 및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부터 학가협과 함께 서울 사무국에서 미술 개인 치료를 제공하고 대전 해맑음센터에서는 집단 예술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굿네이버스 좋은마음센터와 연계해 취약계층 아동들의 심리치유를 지원하고 중학생들의 건강한 교유관계 형성을 지원하는 교실 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2013년 마음 톡톡들 시작한 이후 2만명이 넘는 아동·청소년들의 심리 정서 문제 해소 및 사회성 향상을 지원해오고 있다.

학가협은 폭력 없는 사회를 만들고자 2000년에 설립된 비영리 민간단체로, 학교폭력이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학교, 가정, 학생 모두의 사회적 문제임을 강조하며 피해 학생과 가족에 대한 지속적인 상담과 치유 지원의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오고 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