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자산운용, 전세계 톱20 반도체기업 집중 투자 펀드 선봬

업계 최초 국내기업 포함 글로벌 반도체 포트폴리오 구성

입력 2021-09-29 09:59 | 수정 2021-09-29 10:37
삼성자산운용은 글로벌 반도체 관련 기업 중 매출액 상위 20개 종목 위주로 집중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 반도체 펀드’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업계 최초로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반도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공모펀드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을 포함한 한국·미국·대만·일본·유럽의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투자한다. 기존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등을 추종하는 인덱스펀드 및 ETF와는 다르게 삼성전자 등 기술경쟁력을 지닌 국내 반도체 대표기업들까지 아우르는 투자가 가능하다는 게 강점이다.

이 펀드는 설계, 생산, 조립, 장비업체 등 반도체 산업 구조 전반을 아우르는 투자 유니버스에서 직전 회계연도 기준 매출액 상위 종목을 선정해 투자한다. 반도체산업 전체 매출액의 55% 이상을 상위 20개 종목이 차지한다. 

특히 상위 20개 종목에 대한 투자만으로 반도체 산업의 구조적 성장세에 투자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진입장벽이 높은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상위 기업들의 과점적 지위는 점차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펀드는 이날부터 삼성증권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클래스(Ce) 기준으로 총 보수는 연 1.34%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세계 반도체 기업 중 매출액이 뛰어난 20개 핵심종목에 손쉽게 분산투자할 수 있는 매력적인 상품”이라며 “사이클에서 벗어나 구조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반도체 산업 전반에 투자하고 싶은 투자자에게 추천할 만하다”고 밝혔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