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서비스드 레지던스, 30일 그랜드 오픈

서울 강남에 소피텔 브랜드 첫 상륙첫 번째 프렌치 럭셔리 호텔프랑스 라이프 스타일 대사로 한국에 오픈

입력 2021-09-29 11:19 | 수정 2021-09-29 11:51

▲ 소피텔 앰배서더 서비스드 레지던스. ⓒ소피텔 호텔&리조트

아코르 최상급 프렌치 럭셔리 브랜드인 '소피텔'이 서울 강남에 상륙했다.

소피텔 호텔 & 리조트는 2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 서비스드 레지던스'가 30일 공식 개관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에 프랑스적 감각을 선보일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은 소피텔 브랜드가 전 세계적으로 처음으로 선보이는 서비스드 레지던스와 호텔이 한 건물에 위치하는 콤플렉스로 운영된다. 호텔 객실과 서비스드 레지던스에서 모두 ‘프랑스 적인 삶’을 경험해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가스 시먼스(Garth Simmons) 아코르 동남아시아, 일본, 한국의 CEO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 높은 도시 중 하나인 서울에 모던 럭셔리 호스피탈리티 브랜드 소피텔을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소피텔은 정통성, 친근함, 웰빙을 갖춘 모던 프렌치 럭셔리 브랜드로 새롭게 문을 여는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역시 전통과 어우러진 활기찬 서울의 럭셔리와 현대적인 프렌치 시크의 조합을 제시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403개의 호텔 객실과 160개의 서비스드 레지던스를 갖춘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은 석촌 호수가 선사하는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고 강조했다. 

▲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객실. ⓒ소피텔 호텔&리조트

32층에 위치한 클럽 밀레짐(Club Millésime)은 프라이빗 체크인, 조식, 스낵 및 이브닝 칵테일 서비스 등 쿠주망(Cousu Main)이라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에는 5개의 레스토랑과 바가 준비됐다. 시크 비스트로 페메종(Fait Maison)은 샤퀴테리(charcuterie) 스테이션 등 정통 프랑스 요리를 선보인다. 파리지앵 라운지인 레스파스(L'Espace)에서는 소피텔만의 애프터눈 티 서비스인 ‘르 구떼(Le Goûter)’가 프랑스와 한국의 맛을 선사한다고 자신했다. 

도심 속에 자리한 정원이 전면 유리창으로 보이는 고메 카페, 쟈뎅 디베르(Jardin d'Hiver)는 티 타임을 즐기거나, 수제 초콜릿과 프렌치 디저트 비에누아즈리(Viennoiserie)등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모던 일식을 맛볼 수 있는 미오(MIO)는 엄선한 사케와 오마카세의 조화를 경험할 수 있다. 

국내 호텔 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루프 바, 라티튜드32(Latitude32)는 32층에 위치해 파리지앵 감성의 고급스러운 스피크이지바 컨셉으로 표현하며, 입구에서부터 우주에 온 듯한 신비한 느낌과 압도적인 스카이라인 뷰를 감상할 수 있다.

소피텔 피트니스는 피트니스 시설과 25m 규모의 수영장, 어린이 수영장과 야외 월풀을 갖추고 있으며 고객들은 석촌 호수 전망을 바라보며 운동과 레저를 즐길 수 있다. 

소피텔 스파 바이 보떼비알(Sofitel Spa by Beaute BR)은 프랑스 상위 1% 브랜드 비올로직 호쉐쉬(Biologique Recherche) 제품을 사용하며, 2개의 커플룸을 비롯한 총 5개의 편안한 트리트먼트 룸을 갖추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그랜드 볼룸 방돔 (Grand Ballroom Vendôme)은 물론, 100명 규모의 바스티유 룸(Bastille Room), 다양한 소규모 미팅을 위한 콩코드 룸(Concorde Room)을 보유하고 있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은 지하철 잠실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차로 약 1시간, 김포국제공항은 약 50분 거리에 있다.

▲ 소피텔 서비스드 레지던스. ⓒ소피텔 호텔&리조트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 서비스드 레지던스의 조민숙 총지배인은 "한국에 소피텔 브랜드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훌륭한 예술과 디자인, 경이로운 맛의 경험, 액티비티 등을 통해 모던 한국 럭셔리와 어우러진 프렌치 시크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텔은 개관을 기념하며 '봉쥬르 소피텔! (Bonjour Sofitel!)' 패키지를 운영한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