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융위, 예보 사장에 김태현 전 사무처장 임명 제청

입력 2021-09-29 17:21 | 수정 2021-09-29 17:26

▲ 김태현 신임 예금보험공사 사장ⓒ뉴데일리

금융위원회가 29일 신임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김태현 전 금융위 사무처장을 임명 제청했다.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융위원장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김 내정자는 1966년생으로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동안 금융위 자본시장국장·금융정책국장·상임위원·사무처장 등 금융·경제 분야의 주요 핵심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특히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재임 기간에 투자자 보호 장치 강화, 금융회사의 책임성 확보 등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도 정책적 노력을 이어왔다.

금융위 관계자는 "김 내정자는 오랜 기간 주요 직위를 거치며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 강한 업무 추진력과 합리적인 리더십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예금자 보호·금융시장 안정 유지라는 예금보험공사의 핵심 기능을 책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