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예비 부부 전용 상품 ‘신혼미리결합’ 출시

가족결합 할인 받는 신혼 미리 결합 출시예비 부부 대상 한 회선 최대 50% 할인6개월 내 인터넷 설치 시 할인 혜택 유지

입력 2021-10-01 10:55 | 수정 2021-10-01 10:55

▲ ⓒKT

KT는 예비 부부와 신혼부부 고객을 위한 새로운 결합 상품 ‘신혼 미리 결합’을 출시한다.

신혼 미리 결합은 KT에서 처음 선보이는 신혼부부 전용 상품이다. 신혼 미리 결합을 활용하면 KT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 1회선의 모바일 요금을 최대 50%까지 6개월간 할인받을 수 있다. 

종이 청첩장, 예식장 계약서 등 간단한 증빙을 제출하면 가족관계 증명서 없이도 결합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이다.

예를 들어 예비 신혼부부가 월 9만원 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 요금제를 이용하고 신혼 미리 결합을 가입하면 한 사람은 총액 할인으로 3300원을 할인 받는다. 배우자는 9만원의 요금 중 4만5000원만 납부하면 된다.

KT는 신혼 집에 입주하기 전 인터넷 설치가 불가능해 결합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예비 신혼 부부의 니즈를 반영해 기획했다.

신혼 미리 결합에 가입한 고객이 6개월 이내에 인터넷에 가입해 ‘프리미엄 가족결합’으로 전환할 경우 최대 50% 결합 할인 혜택을 지속해서 받을 수 있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전무는 “신혼미리결합은 신혼부부들의 현실적 상황을 반영하고 통신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준비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