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카카오택시 가맹점협의회, KM솔루션과 가맹택시 상생협약 체결

소통 창구 마련10월 첫 정례회의상호 발전적 가맹택시 시장 환경 조성

입력 2021-10-01 12:04 | 수정 2021-10-01 12:04

▲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택시 가맹점협의회(이하 가맹점협의회)는 30일 카카오모빌리티 운송가맹사업 자회사인 KM솔루션과 카카오T 관련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전국 최초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양측은 지난 24일 오전 KM솔루션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택시 가맹사업의 올바른 발전을 위해 공동 협력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서울지역에는 138개의 가맹택시 운수사가 있는데 가맹점협의회는 지난 5월 103개 운수사가 뜻을 모아 자발적으로 설립한 전국 최초의 가맹택시 점주 협의체이다. 서울 가맹사업자인 KM솔루션과 가맹점 사업자 간의 일원화된 소통체계를 구축하고 가맹사업의 당사자들이 상생 협의를 통해 가맹사업의 발전과 성공을 도모하자는 취지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가맹점협의회는 KM솔루션과 10월 첫 정례회의를 갖는다. 가맹점협의회는 양측이 중요한 사업 동반자로서 상호 존중하고 견제와 협력을 통해 이제 막 뿌리내린 가맹택시 사업이 건강한 사업구조를 갖춰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제기된 다양한 의제를 성실히 논의·해결하는 노력을 할 것이며 중개 플랫폼 형태인 현 가맹택시의 발전적 모델을 만들기 위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상원 가맹점협의회 위원은 "이번 업무협약이 가맹점의 목소리가 왜곡되지 않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들이 가맹본점 측에 전달 및 논의돼 가맹사업 관련자 모두가 상생하고 행복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가맹점 사업자들은 서비스 공급자로서 고객님들께 보다 품질 좋은 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영석 KM솔루션 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가맹점과의 소통 채널을 확대해 일선 현장에서 힘쓰고 있는 가맹택시 사업자 여러분의 목소리를 귀기울여 듣겠다"며 "가맹택시 사업이 가맹점 사업자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 동반 성장해나갈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