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찰청장 "대장동 수사 검-경 협조 아직…합동수사 효율적"

김창룡 청장, 국정감사서 대장동 의혹 검경 합동수사 필요성 강조늑장수사 지적엔 "다른 사건 하다보니 시간 걸려…국수본 수사할 것"

입력 2021-10-05 15:48 | 수정 2021-10-05 15:48

▲ 김창룡 경찰청장이 5일 열린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뉴시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김창룡 경찰청장이 정부 합동수사본부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김 청장은 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건 수사와 관련된 의원들의 질문에 "합동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는 김 청장과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이 출석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사건과 관해 검찰과 경찰의 협조가 원활한지 묻자 김 청장은 "아직까지는 구체적으로 양 기관의 협의한 것은 없다"고 답했다.

검경이 각자 수사를 하는 것보다 '특검'을 도입하는 게 효율적이지 않냐는 질문에는 남 본부장은 "경과에 따라 협의할 시기가 올 것"이라고 답했다.

김 청장은 "전정부 '합동수사본부'도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자금 흐름이 수상하다는 요청을 받고도 이렇다 할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초로 사건을 배당받은 팀이 다른 사건을 함께 진행하다 보니 시간이 좀 걸렸다"며 "제출된 자료의 양이 생각보다 많았다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국가수사본부에서 다각적으로 의혹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대장동 사건을 서울경찰청이 아닌 용산서에 배당한 이유에 대해서는 "경제범죄 수사 의뢰의 개념으로 봤다"며 "통상 절차대로 관계자의 주소지를 고려해 관할지로 배당했다"고 답변했다.

한편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은 지난 2015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일대에 추진된 개발 사업 과정에서 민간업체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등이 적은 투자금으로 수천억대 이득을 올려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4월 FIU에서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이 수상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경찰에 관련 자료를 전달했으나 뒤늦게 수사에 착수하면서 늑장수사 논란이 불거졌다. 
박예슬 기자 ruthypa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