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F, 자연과 휴식을 즐기는 MZ 공략… '스페이드클럽서울' 론칭

사내벤처 프로젝트로 탄생친환경 의식 높은 MZ 세대 타깃지속 가능한 가치 담은 패션·라이프스타일 제안

입력 2021-10-07 10:16 | 수정 2021-10-07 11:11

▲ ⓒLF

LF는 두 번째 사내벤처 프로젝트로 ‘그리너리 문화’를 제안하는 신규 브랜드 ‘스페이드클럽서울(SPADECLUBSEOUL)’을 7일 론칭한다고 밝혔다.

‘스페이드클럽서울’은 여유롭게 자연을 가꾸고 휴식을 즐기는 ‘그리너리(Greenery)’ 문화를 기반으로 하는 패션·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환경에 대한 의식 있는 소비를 추구하고 자신만의 취향을 과감하게 표현하는 2030 세대를 핵심 타깃으로 한다.

‘반려식물 세대’로 불릴 만큼 최근 MZ 세대의 일상생활 속 가드닝이 보편적인 취미활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경향을 반영해 관련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위트 있는 방식으로 선보이는 동시에, 식물을 비롯한 자연, 건강과 관련된 문화를 주도하는 ‘컬처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스페이드클럽서울의 BI(Brand Identity)는 ‘모종삽’의 의미를 내포하는 스페이드 문양을 좌우 데칼코마니 방식으로 조합해 시각화한 것으로, 가드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상징물을 통해 그리너리 문화를 이끌겠다 의지를 담았다.

나아가 브랜드명 자체로는 대표적인 도시 속 그린 라이프를 지향하는 공동체를 지칭함으로써, 단순한 브랜드 차원을 뛰어넘어 공통의 가치관을 공유하고 다양한 커뮤니티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는 뜻을 더했다. 

디자인적으로는 로고와 그래픽을 포인트로 활용하고, 스페이드클럽서울 커뮤니티를 연상시키는 엠블럼을 활용해 명확한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낸다. 자연과 조화로운 뉴트럴 색상을 중점적으로 사용하고, 여유있는 핏을 적용해 편안한 활동성을 강조한다.

의류 라인의 소재에 있어서는 친환경 공정을 거친 오가닉 코튼을 70% 이상 사용했다. 한지로 제작한 수용성 택(tag), 재활용 비닐봉투, 접착테이프가 없는 친환경 포장박스를 패키지에 적용해 제품뿐만 아니라 제작과정 전반에서 지속 가능한 가치를 함축시킬 예정이다.

티셔츠, 스웻셔츠, 오버롤팬츠, 모자 등의 캐주얼 패션 제품군과 가드닝 및 리빙 용품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군을 5대5의 비중으로 구성해 선보인다. 향후 브랜드의 방향성과 부합하는 국내외 브랜드 및 아티스트들과 손잡고 색다른 협업 프로젝트도 전개할 계획이다.

스페이드클럽서울 공식 홈페이지는 7일 오후 4시 오픈한다. 10월 중순엔 LF몰과 온라인 셀렉트샵 29CM 등 온라인 쇼핑 플랫폼에도 입점할 예정이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