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몽골 MZ세대 공략하는 헤지스…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 맞손

몽골 MZ세대와의 접점 확대 및 패션 트렌드 선도 중국,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이어 몽골 도전 K패션 대표 브랜드 입지 강화

입력 2021-10-13 10:34 | 수정 2021-10-13 10:48

▲ ⓒLF

LF의 대표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는 몽골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헤지스와 쇼피는 최근 몽골의 경제 성장을 이끌며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몽골 MZ세대를 겨냥해 상품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포괄적인 업무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헤지스가 쇼피를 통해 진출하는 몽골 시장은 인구 자체는 330만명으로 규모가 크진 않으나 인구 전체의 64%가 35세 이하 젊은 층으로 구성됐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몽골의 경제성장률은 코로나19 여파가 전 세계를 강타했던 2020년을 제외하고는 2017년부터 꾸준히 5~6%대를 유지해왔다. 또한 최근 인터넷 사용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빠르게 증가하며 전자상거래 비중도 급증하고 있다.

헤지스는 소비자에 최적화된 쇼핑 편의성과 혜택 강화 전략을 통해 몽골 온라인 쇼핑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쇼피와 함께 시장 공략에 나선다.

특히 쇼피가 PC와 모바일 환경 모두에서 소비자와 소통하며 축적한 방대한 데이터 및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 접점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헤지스는 아시아 시장에서의 성공 노하우를 더해 현지 패션 트렌드를 주도하며 최근 가속화하고 있는 글로벌 영토 확장 속도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헤지스는 2007년 중국을 시작으로 대만,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에 잇따라 진출하며 아시아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중국에서만 약 47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베트남에서도 주요 도시에 매장 수를 늘리며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쇼피’ 싱가포르에는 공식 브랜드몰을 오픈하며 해외 온라인 시장 개척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다.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등 세계 패션 중심지에 팝업스토어를 여는 등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고 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