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마트24, 말레이시아 대학가에 5호점 진출… "MZ세대 공략"

14일 말레이시아 썬웨이 대학교 인근에 오픈그래피티로 꾸미고 감각적 인테리어 선보여차별화된 매장 오픈, 젊은 고객 호응 기대

입력 2021-10-14 12:00 | 수정 2021-10-14 14:13

▲ ⓒ이마트24

'이마트24 말레이시아'가 말레이시아 썬웨이 대학 인근에 100평 규모의 5호점을 오픈하고 MZ세대 잡기에 나섰다.

14일 이마트24에 따르면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지난 6월 쿠알라룸푸르에 1호점을 선보인 후 오피스·주택가 상권에 4호점을 오픈했다. 5호점은 대학가에 처음 선보이는 매장인 만큼 현지 젊은 고객을 겨냥해 감각적인 콘셉트를 선보였다.

매장 외관과 내부를 그래피티로 꾸미고, 콘크리트 벽면을 그대로 노출하는 감각적인 카페 스타일이 특징이다. 더운 날씨로 식사를 외부 식당에서 해결하는 말레이시아 문화에 맞춰 동시에 30명이 식사할 수 있는 테이블을 배치했다.

매장 곳곳에 한글을 사용해 K-편의점이라는 것도 강조했다. 한국식 컵밥, 떡볶이, 닭강정 등 현지인에게 인기 있는 K-푸드를 비치했다.

1~4호점의 판매 데이터를 살펴보면 컵밥, 떡볶이, 닭강정, 빙수, 삼각김밥 등 K-푸드 즉석 먹거리 매출이 전체 매출의 50%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편의점 즉석 먹거리가 10~20%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것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이다.

컵밥·떡볶이·닭강정은 하루 최대 1000개씩 판매되고 있으며, 이프레쏘 원두커피는 10여종의 즉석제조차류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과자류는 말레이시아 현지 상품과 이마트24 PL(Private Lable)상품인 '아임이' 등 한국 과자 상품을 8대 2 비율로 구성했지만 매출은 우리 스낵 상품이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마트24 해외사업팀 김준우 팀장은 "5호점은 대학가에 위치한 점포인 만큼 MZ세대 사이에서 부는 한류 열풍 영향으로 한국 편의점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관심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파격적인 인테리어를 선보인 만큼 말레이시아 젊은 고객들 사이에서 이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