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권준학 농협은행장 "18일부터 일부 전세대출 공급"

가계부채 연간 증가율 6%에 발목 대출 절벽 금융당국, 전세대출 '예외'로…즉각 대출 재개"비수도권 비중 높아…지역주민 피해 커" 지적

입력 2021-10-15 13:09 | 수정 2021-10-15 14:53

▲ ⓒ농협은행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오는 18일부터 일부 전세대출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권 행장은 지난 8월부터 시작된 농협은행의 대출 중단과 관련한 질의를 받고 "어제부터 금융위와 협의해 시중은행중 가장 먼저 일부 전세자금 대출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농협은행은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총량제에 가로막혀 부동산 관련 대출을 중단했다. 이후 시중은행 등 2금융권들 역시 줄줄이 대출 상품 판매 중단 및 한도 축소가 줄줄이 이어졌다.

은행권이 금융당국의 연간 가계부채 증가율의 마지노선인 6%를 지키기 위해 대출문을 걸어잠그자 실수요자들의 대출절벽이 잇따랐고 결국 금융위원회는 가계부채 총량제서 전세대출은 제외하기로 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농협은행의 대출 중단으로 실수요자인 지역 농업인들이 피해를 입었다"면서 "농협은 지역대출이 늘어 대출을 중단했다고 해명했는데 실상은 수도권의 토지담보, 상가 등 부동산 대출이 늘었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권 행장은 "수도권의 대출 규모는 건당 평균 9000만원 수준이고 서울경기를 제외한 지역은 건당 평균 5000만원 규모라 설명 과정서 오해가 있었다"면서 "취급 건수로 보면 78%가 지역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에서 불편하지 않도록 시정하겠다"고 답혔다. 

같은당 맹성규 의원 역시 "농협은행은 비수도권 점포 비중이 높아 대출이 중단하면 은행 선택권이 낮은 지역주민들이 고통을 받는다"면서 "향후 대출 총량 관리 유지를 위해 농협은행의 특수성을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권 행장은 "지방 의존도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 덧붙였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