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디스플레이, 해외 임직원 의료지원 서비스 제공

명지병원과 '원격 상담 및 의료지원 업무협약' 체결현지 병원 처방 상담 및 국내 입국 후 연계 진료도 지원

입력 2021-11-18 08:55 | 수정 2021-11-18 10:27

▲ 명지병원의 전문 의료진들이 원격 의료 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임직원 및 가족의 안전한 건강관리를 위해 명지병원 MJ버추얼케어센터와 '원격 상담 및 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베트남, 중국 뿐만 아니라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곳곳의 해외법인에서 근무중인 LG디스플레이 주재원과 가족, 출장자 약 3000명은 화상 전화, 스마트폰 앱 등을 활용해 우수한 국내 의료진이 제공하는 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LG디스플레이는 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를 활용해 현지 병원에서 받은 검사결과 및 처방전에 대한 의료 상담은 물론 국내 입국 후 연계 진료도 지원한다.

실제 해외 근무자 및 가족의 경우 건강 이상 증상이 발생했을 때도 언어적인 제약과 현지 의료 환경에 대한 우려로 진료를 미루거나, 진료 후에도 불안감이 남았던 것이 현실이었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간단한 증상을 치료하기 위한 현지 병원 이용에도 어려움을 겪어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러한 임직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자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설립된 비대면 건강·질병 종합관리 센터인 명지병원 MJ버추얼케어센터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특히 일반, 응급, 중증 질환 관련 원격 의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전문 기관과의 제휴로 임직원들의 심리적 안정감 향상은 물론 정확한 진단과 신속한 치료도 가능해졌다.

LG디스플레이는 해외 근무자 뿐 아니라 국내에서 근무하는 임직원의 질병 예방과 건강관리를 위해 사내 부속의원과 건강관리실 운영을 통해 맞춤형 종합건강검진, 예방 접종과 같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상문 LG디스플레이 CSEO(최고안전환경책임자) 부사장은 "임직원들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는 것은 그 무엇보다도 중요한 일"이라면서 "국내·외 모든 구성원이 건강하게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