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주열 "기준금리 1% 여전히 완화적"…1월 인상 유력

"성장률 4% 오른다면 금리도 정상화해야""1분기 추가 인상 가능성 배제할 필요없다"3월 대선·총재 임기 만료? "정치적 고려안해"

입력 2021-11-25 14:14 | 수정 2021-11-25 15:40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기준금리가 1.0%가 됐지만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으로 내년 1분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내년 1월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11월 기준금리를 현행 0.75%에서 1.0%로 인상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서 "현재의 기준금리는 실물 경제를 뒷받침할 정도로 여전히 완화적"이라며 "추가 인상시기는 단정할 수 없지만 그때그때 입수되는 지표들을 보고 판단할 것"이라 말했다. 


◆ "경기회복 속도 따라 금리 올려야" 

이 총재는 "실질 기준금리는 여전히 마이너스 상태로 중립금리보다 낮은 수준"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중 유동성을 보더라도 최근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줄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유동성이 풍부하다"면서 "M2를 보면 수개월째 두자릿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내년 성장과 물가 전망을 감안할 때 지금의 기준금리 수준은 실물경제를 뒷받침하는 수준으로 경제 상황에 맞춰 정상화해 나갈 것"이라 했다. 

일각서 금리인상 속도 조절을 주문하는 데 대해서는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보였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 때문에 금리를 대폭 낮췄다면 경기 성장 속도에 발맞춰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게 이 총재의 생각이다.

이 총재는 "지난 8월에 이어 11월까지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했고 앞으로 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한 것은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충격에 대응해 이례적으로 기준금리를 0.50%까지 낮춘 것이기 때문"이라며 "경기 상황이 개선되면 정상화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성장세와 물가오름세가 계속 확대되는데 통화정책이 가만히 있다면 완화정도는 더 커지고 있는 셈"이라며 "금통위원들은 경기와 물가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정상화할 것"이라 거듭 밝혔다.


◆ 3월 대선? 정치적 고려 없다

이 총재는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있어 2월 금통위서 기준금리 인상이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적극 반박했다. 

그는 "기준금리는 금융경제 상황을 보고 판단하는 것이지 정치적 고려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일정이나 총재 임기 같은 것을 결부해서 이야기하지만 어디까지나 경제적인, 정치적인 고려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 총재의 임기는 내년 2월 말까지인데다 3월에는 대선까지 앞두고 있어 내년 1분기 중 금리인상이 가능한 시점이 1월 뿐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 금리 인상 자신감… 탄탄한 성장세 기초

한국은행의 적극적인 금리 정상화 기조는 탄탄한 경제전망을 기초로 한다. 

한국은행은 이날 올해와 내년도 각각 4.0%, 3.0%로 높은 경제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올해 기존 2.1%에서 2.3%로, 내년에는 1.5%에서 2.0%로 큰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19 속 견조한 민간소비가 경제성장을 이끌 것이란 기대도 깔려있다. 실제 민간소비는 지난 8월 2.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달에는 3.5%로 상향 조정했다. 

한은은 이번 기준금리 인상으로 가계의 이자부담이 높아지겠지만 소비를 위축시키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이번 기준금리가 0.25% 오르면서 작년말 대비 연간 이자부담 규모가 2조9000억원 증가한다고 추산했다.

이 총재는 "기존 차입자들의 변동금리 비중이 75%로 시차를 두고 가계의 이자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가처분 소득이 줄어 소비를 제약하는 것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