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년에도 혁신·일자리창출 中企 세무조사 제외

국세청, 年매출 1000억이상 벤처기업인과 간담회김대지 청장“혁신중기 성장 뒷받침하기 위해 세정지원 강화”기업들, 상속세 완화 및 적극적 세정지원 요청

입력 2021-12-08 10:30 | 수정 2021-12-08 11:01

▲ 김대지 국세청장 ⓒ뉴데일리 DB

최근 원자재 가격상승 및 세계적인 공급망 혼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세정지원이 내년에도 계속된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8일 대전 대덕산업단지에서 벤처천억기업 등 대전지역 기업인과 간담회를 갖고 혁신·뉴딜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기업 등에 대해 세정지원을 약속했다.

김 청장은 “기술력을 인정받은 혁신중기, 고용확대를 위해 힘쓰는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해 세무조사 제외 및 유예 등 세무검증 부담을 축소해왔다”며 “중소기업이 연구개발 활동에 전념할수 있도록 R&D 세액공제 적정여부에 대해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사전심사 중소기업전담팀을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등으로 경영이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한연장과 환급금 조기지급, 납세담보 면제 등도 적극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대표들은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세제지원 확대와 기업의 가업승계지원을 위한 상속세 부담완화 및 경영이 어려운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건의했다.

이에 김 국세청장은 “기재부 등 관련부처와 협의를 갖고 경영에 전념할 수 있는 세정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국세청은 앞서 7일 민생지원소통추진단 정례회의를 열고 경제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세정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민생지원소통추진단 외부 민간위원 등을 통해 일선 현장에서 느끼는 세무 불편 및 건의사항을 수집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납세자의 세금부담을 경감하고, 신고편의 제고를 위한 홈택스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국세청 관계자는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납세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