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계대출 규제 통했나…11월 주담대 증가폭 '반토막'

은행 가계대출 잔액 1060조…한달새 3조 증가주담대 증가규모 10월 4.7조→11월 2.4조 '뚝'한은 "주택 매매 감소 영향…자금 수요 둔화"

입력 2021-12-08 12:32 | 수정 2021-12-08 13:04
11월 은행 가계대출이 전월보다 3조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코로나19 이후 급격한 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모양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금융당국의 연이은 규제에 주택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둔화되고 각 은행들의 집단대출 취급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9000억 원으로 전월 대비 3조원 늘었다.

앞서 9월과 10월에 각각 증가폭이 6조4000억원과 5조4000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두달 연속 증가규모가 감소했다. 

이같은 흐름은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급감한 영향이 크다. 11월 주담대 잔액은 2조4000억원 증가하는데 그치면서 지난 10월 증가규모인 4조7000억원의 반토막 수준으로 줄었다. 11월말 기준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담대 잔액은 776조9000억원이다. 

주택매매량이 감소하며 주택 관련 자금수요가 둔화됐고 집단대출 취급이 감소해 주담대 증가규모가 축소됐다는 게 한국은행의 설명이다. 

은행의 전세자금대출은 2조원 증가해 전월 2조2000억원과 비슷한 규모를 보였다. 다만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 증가폭은 5000억원으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기타대출은 은행권의 신용대출 관리, 대출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달에 이어 낮은 증가세를 지속한 셈이다. 

가계대출 증가세는 한풀 꺾인 반면 기업대출 증가세는 여전히 고공행진이다. 지난달 증가폭은 9조1000억원에 달했는데 지난 10월 10조3000억원과 비교해 소폭 감소했으나 여전히 많다. 

중소기업대출은 6조4000억원 증가해 전달 8조원보다 증가 규모를 줄였으나 코로나19 금융지원을 비롯한 시설자금 수요 등이 계속되면서 전체 대출 규모는 연일 커지는 모습이다. 또 대기업 대출은 일부 기업의 지분투자를 위한 대규모 차입 영향으로 2조8000억원 증가했다. 

은행수신은 지난달 18조2000억원 증가했는데 기업들의 결제성자금 예치가 늘며 수시입출식예금이 9조8000억원이나 유입된 영향이다. 

국고채 금리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려 속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주요국 국채금리 하락에 따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다만 12월 들어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가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란 우려에 따라 3년물을 중심으로 반등하고 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박성진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은행 가계대출 규모가 10월, 11월에 두달 연속 감소해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볼 수 있다"면서 "금융권 가계대출 관리나 계절적 비수기 영향, 대출금리 상승 등 영향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줬기 때문에 증가세가 꺾였다고 판단하려면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