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디스플레이, 총 24명 임원 인사… 40대 부사장 발탁

미래 성장동력 확보 기여한 인물 중용성장 기반 마련하고 포트폴리오 다변화

입력 2021-12-09 11:03 | 수정 2021-12-09 11:03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9일 부사장 8명, 상무 14명을 비롯해 마스터 2명 등 총 24명을 승진시키는 '2022년 정기 인사'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인사에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 디스플레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기여한 인물들을 부사장으로 중용했다.

우선 경영지원실 IP팀장 김창식 부사장은 IP 전문 변호사로 특허괴물 등 외부의 특허침해 소송을 효과적으로 방어했으며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PA팀장 박지용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백플레인(Backplane) 기술 전문성을 토대로 산화물 TFT 등 신기술이 집약된 플래그십 OLED 패널 적기개발을 주도했다는 평가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공정개발팀장 이관희 부사장은 OLED 유기재료 전문가로 장수명·고효율 발광재료 개발 및 저전력·고성능 OLED 패널 신공법 개발을,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SDT법인장 이동원 부사장은 OLED 제조라인 운영 전문가로 중국 천진법인 설비효율 극대화 및 생산성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디스플레이연구소 선행연구팀장 겸 제품연구팀장 조성찬 부사장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개발 및 디스플레이 폼 팩터 혁신을 위한 기반기술 발굴 및 인큐베이션(Incubation)에 기여했으며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마케팅팀장 최순호 부사장은 IT OLED 패널의 시장 진입 가속화, OLED 기술 프로모션 강화로 중소형 사업의 매출 및 이익 극대화를,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공정개발팀장 최재범 부사장은 백플레인 공정 전문가로 QD디스플레이의 완성도를 확보해 제품 적기 출시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는 젊은 경영진을 조기 육성할 수 있는 삼성형 패스트 트랙(Fast Track)을 통해  40대 고위 임원을 배출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모듈개발팀장 최열 부사장으로 모듈 공정기술 전문가로 베트남 법인의 모듈 기술 역량을 고도화하고, 모듈 신공법 및 재료 개발을 주도했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삼성디스플레이는 3년 연속 우수 여성 인력 발탁 기조를 유지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A영업그룹장 손서영 상무는 미주영업 전문가로 대형 고객사들과의 네트워크 및 영업 능력을 바탕으로 중소형 패널 매출 극대화에 기여하며 승진했다.

여기에 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폴더블개발팀 안성국 마스터와 디스플레이연구소 공정연구팀 임준형 마스터를 선임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성과주의 원칙을 적용, 경영성과 창출 능력과 성장 잠재력을 겸비한 차세대 리더들을 임원으로 승진 조치했다"며 "특히 연구개발, 제조기술, 영업 등 각 부문에서 핵심인력을 발탁해 회사의 미래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삼성디스플레이 승진자 명단

□부사장 승진

▲김창식 ▲박지용 ▲이관희 ▲이동원 ▲조성찬 ▲최순호 ▲최  열 ▲최재범

□상무 승진  

▲김현철 ▲배의찬 ▲백승인 ▲손서영 ▲송근규 ▲이홍로 ▲임순규 ▲임영재 ▲정석우 ▲조용열 ▲최길재 ▲최용석 ▲한상진 ▲허종무

□마스터 선임

▲안성국, 임준형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