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 집값 3분기 상승률 24%… 주요 56개국 중 1위"

영국 부동산정보업체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 발표한국, 명목 기준으로도 2위… 1위는 터키

입력 2021-12-19 10:29 | 수정 2021-12-19 10:31

▲ 아파트단지.ⓒ뉴데일리DB

전 세계적으로 주택 가격이 크게 오른 가운데 올해 3분기 한국의 집값 상승률이 세계 주요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Global House Price Index)에 따르면 한국의 3분기 주택가격은 1년 전보다 23.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물가 상승률을 감안한 실질 기준으로, 조사 대상 주요 56개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어 스웨덴(+17.8%), 뉴질랜드(+17.0%), 터키(+15.9%), 호주(+15.9%) 등의 순이었다.

명목 기준 집값 상승률은 한국이 26.4%로, 터키(+35.5%) 다음 2위를 기록했다. 터키는 3분기 물가 상승률이 19.3%에 달할 정도로 인플레이션이 심각해 명목과 실질 상승률 간 차이가 컸다.

한국은 명목 기준 집값 상승률이 올해 들어 1분기 5.8%(56개국 중 29위), 2분기 6.8%(55개국 중 31위)에서 이번에 두 자릿수대로 크게 뛰었다.

56개국의 명목 기준 전체 평균 상승률은 9.6%로, 2분기(9.2%)에 이어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말레이시아(-0.7%)와 모로코(-2.3%)를 제외한 54개국이 모두 집값이 올랐다.

집값이 10% 이상 오른 국가의 비중은 48%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한 지난해 1분기의 13%에서 크게 늘었다.

▲ 주요 국가 3분기 주택가격 상승률(전년 동기 대비, 단위: %)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 자료

'나이트 프랭크'는 일부 국가에선 집값 상승세가 정점을 지났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18개국의 3분기 집값 상승률(명목 기준)은 2분기보다 낮아졌다. 이중 뉴질랜드와 영국은 2분기에 코로나19 대확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가 3분기에 주춤했다.

'나이트 프랭크'는 금리 상승, 부동산세 변화, 가격부담 우려 등이 상승률 둔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나 그 외 변이의 영향이 크게 미치지 않는 한 전 세계적인 주택가격 상승세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나이트 프랭크'는 한국 국가통계포털(KOSIS) 등 각국 당국 통계를 바탕으로 분기마다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를 집계해 발표한다.
편집국 기자 pres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