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 손안의 금융비서' 마이데이터, 5일부터 전면 시행

제도권 금융사(417개사) 정보 제공'마이데이터 특별대응반' 확대 개편

입력 2022-01-04 12:00 | 수정 2022-01-04 13:07

▲ ⓒ뉴데일리DB

금융당국이 '내 손 안의 금융비서'로 불리는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오는 5일부터 전면시행된다고 4일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흩어진 개인 신용정보를 한곳에 모아 제시하며, 재무 현황·소비패턴 등을 분석해 적합한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등 자산·신용관리를 도와주는 서비스다.

지난달부터 일부 금융사 및 핀테크 등이 순차적으로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범운영에 참여, 현재 33개사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오는 5일 서비스 오픈에 참여하지 않는 나머지 마이데이터 사업자 21개사에 대해 관련 시스템 및 앱 개발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 중 참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일부 대부업체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제도권 금융사인 417개사의 정보가 제공될 예정이다.

당국은 이번 마이데이터 시행으로 데이터 개방 기반 핀테크사 등의 데이터 독점문제를 해소하고 금융산업 내 경쟁과 혁신이 촉진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데이터경제가 활성화되고,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등 MZ세대가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당분간 '마이데이터 특별대응반'을 통해 특이사항을 실시간 모니터링, 안정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또한 마이데이터 활성화에 맞춰 특별대응반을 확대 개편해 데이터 기반 금융 활성화를 위한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