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짠단짠]부산금정 래미안 포레스티지…차익 기대속 84㎡ 현금 1.5억 필요

총 4043가구중 조합원·임대 제외한 2331가구 일반분양재당첨 7년·분양권전매 3년 제한…115·132㎡ 대출불가계약금 및 중도금 1회차분 자납…교통·교육시설 아쉬워

입력 2022-01-05 15:09 | 수정 2022-01-05 15:16

▲ 부산 동래구 온천4구역을 재개발한 '래미안 포레스티지' 조감도. ⓒ 홈페이지

온천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 지난해말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동 100-13번지 및 금정구 장전동 511-2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래미안 포레스티지'에 대한 입주자모집공고를 내고 본격 분양에 들어갔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35층·36개동·총 4043가구 규모로 이중 조합원분 1492가구와 임대 220가구를 제외한 2331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단지가 위치한 부산 동래구는 청약과열지역으로 입주자로 선정되면 7년간 재당첨이 제한되며 입주자로 선정된날(1월24일)부터 3년간 분양권전매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입주자모집공고에 따른 주택형별 공급가격 및 가구수는 △전용 49㎡ 2억9300만~3억3000만원(212가구) △59㎡A 4억7500만~5억1700만원(208가구) △59㎡B 4억8800만~5억3700만원(59가구) △59㎡C 4억6800만~5억1100만원(45가구) △59㎡D 4억7800만~5억2700만원(29가구) △72㎡A 35가구 5억6000만~6억1700만원 △72㎡B 80가구 5억7900만~6억3000만원 △72㎡C 5억6200만~6억3800만원(43가구) △72㎡D 5억4200만~6억1700만원(48가구) △72㎡E 5억4300만~6억1900만원(32가구)이다. 또한 △84㎡A는 6억6100만~7억4800만원(467가구) △84㎡B 6억6200만~7억4900만원(201가구) △84㎡C 6억4100만~7억2800만원(473가구) △84㎡D 6억4300만~7억3000만원(133가구) △84㎡E 6억5300만~7억1800만원(220가구) △84㎡F 6억7700만~7억2000만원(33가구) △97㎡ 7억5700만원(8가구) △115㎡ 9억8200만~10억100만원(2가구) △132㎡ 8억9900만원(3가구)이다. 이중 전용 97㎡와 132㎡는 전부 1층에 배치돼 있다.
 
1순위 청약당첨 기준을 보면 전용 85㎡이하는 가점제 75%, 추첨제 25%로 85㎡초과는 가점제 30%, 추첨제 70%가 적용된다.

▲ 래미안 포레스티지 84㎡A타입 설계도. ⓒ 홈페이지

주의할 점은 동래구 경우 청약과열지역으로 중도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LTV 50%로 제한된다는 점이다. 특히 2주택이상 다주택세대는 대출이 전면 금지되며 1주택세대는 신규주택 주택담보대출 실행일로부터 6개월내 기존주택을 처분해야 한다.

예를 들어 전용 84㎡A 기준층에 당첨됐다고 가정했을 때 이달 24일 계약금 7260만원(10%)을 납부하고 6월30일까지 1차 중도금 7260만원(10%)을 마련한후 중도금 2~6차(50%)를 주택담보대출로 해결하거나 중도금 1~5차를 대출받고 6차를 자납하면 된다. 이후 입주지정일(2024년 9월예정)에 잔금 30%를 치르면 된다.

여기에 발코니확장비용과 천장형 시스템 에어컨 등 선택옵션 추가시 금융부담은 더욱 늘어난다. 

다만 지난해 12월 입주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3853가구)' 전용 84㎡B(4층) 분양권이 지난 10월초 11억7500만원에 거래된 점을 감안하면 최소 4억원가량 차익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아쉬운 점은 교통·교육환경이 썩 좋지만 않다는 것이다. 호갱노노를 보면 래미안 포레스티지와 가장 가까운 대중교통은 부산지하철 1호선 온천장역으로 단지와 715m(도보 11분) 떨어져 있다. 반면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는 온천장역 보다 선호도가 높은 4호선 미남역이 단지와 446m(도보 7분) 거리로 교통환경은 보다 우수한 편이다.

교육시설도 도보권에는 전무하다. 유락중(874m)·동래원예고(895m)를 제외한 온천초(1.2㎞)·동해중(1㎞)·동래중(1.4㎞)·부산외고(4.6㎞)·부산과학고(4.6㎞) 등이 모두 1㎞밖에 위치해 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