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노동조합, UN서 목소리 낸다… USR 가치 국제사회서 '인정'

국내 단위노동조합 중 최초 UN 경제사회이사회 '특별 협의 지위' 획득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USR) 가치 국제사회에 전파 역할 참여

입력 2022-01-18 10:00 | 수정 2022-01-18 11:11

▲ LG전자노동조합 로고 및 USR 로고 이미지. ⓒLG전자

LG전자노동조합이 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을 의미하는 'USR(Union Social Responsibility)' 가치를 국제사회로부터 인정받았다.

LG전자노동조합은 지난해 12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지위(Special Consultative Status)'를 얻었다.

LG전자노동조합은 근로자가 개인적으로 가입하고 독자적인 규약과 조직을 갖춰 운영되는 단위노동조합이다. 국내 단위노동조합 가운데 해당 협의지위를 획득한 것은 LG전자노동조합이 처음이다.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협의 지위'는 비영리 단체가 유엔과 협력하고 유엔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인증제도다. 일반 협의지위, 특별 협의지위, 명부상 협의지위 등으로 나뉜다.

LG전자노동조합이 받은 특별 협의지위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활동 분야 중 특정 영역에서 역량을 갖춘 단체에 부여된다. 향후 LG전자노동조합은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와 산하 기관에서 주최, 주관하는 회의나 행사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LG전자노동조합은 협의지위를 바탕으로 USR 활동을 국제사회에 소개하고 건전한 노동문화를 전파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또 LG전자의 ESG 경영을 함께 실천함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

LG전자노동조합은 지난 2010년 1월 국내 기업최초로 'USR' 헌장을 선포하고,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지원, 해외구호활동 등 노동조합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노동조합이 조합원의 권익신장뿐 아니라 경제, 사회, 환경 등 사회 전반에 걸쳐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배상호 LG전자노동조합 위원장은 "조합원들의 권익신장은 물론 경제, 사회, 환경 등 전반에 걸쳐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을 다한 활동이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LG전자의 ESG 경영에 발맞춰 다양한 부분에서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