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아 EV6, 英 ‘왓 카 어워즈’ 올해의 차 수상

1회 충전거리, 디자인 등 높은 평가 받아"전기차에 대한 우려 해소" 호평기아, 2026년까지 11개 전기차 신차 출시계획

입력 2022-01-21 09:26 | 수정 2022-01-21 10:46

▲ 기아 EV6가 영국 '왓 카 어워즈'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기아

기아는 20일(현지시간)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상인 ‘2022 왓 카 어워즈’에서 ‘EV6’가 ‘올해의 차’와 ‘올해의 전기 SUV’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1978년 처음 시작된 왓 카 어워즈는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인 왓 카(What Car?)가 주최하는 자동차 시상식이다. 올해로 45회를 맞이했으며 올해의 차 등을 포함해 차급별 최고의 모델을 선정하고 있다. 왓 카는 유럽 내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영국 대표 메이저 자동차 전문 매체다.

기아는 ▲2018년 피칸토(올해의 시티카, City Car of the Year)가 수상을 한 데 이어 ▲2019년 니로 전기차(올해의 차, Car of the Year), 피칸토(올해의 시티카, City Car of the Year) ▲2020년 피칸토(올해의 밸류 카, Value Car of the Year) ▲2021년 쏘렌토(올해의 대형 SUV, Large SUV of the Year) 등 5년 연속 수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EV6는 기아의 첫 전기차 전용 모델로 뛰어난 1회 충전 주행거리와 빠른 충전 능력, 디자인 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스티브 헌팅포드(Steve Huntingford) 왓 카 편집장은 “EV6는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충전 속도와 주행거리로 전기차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준다”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해 넓고 실용적인 차량 생산이 가능하게 됐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EV6의 왓 카 올해의 차 수상은 매우 영광이며 이번 수상으로 당사의 전동화 전략이 얼마나 성과를 내고 있는지 입증된 것 같다”며 “당사는 2026년까지 11개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며, 전세계 판매량의 대부분이 전동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