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자, 사상 첫 노사 임금협약 체결 코앞...의결 절차 돌입

노조, 의결 절차 돌입…조합원 투표 시작임금인상 대신 임금피크제·휴가제도 개선키로

입력 2022-01-23 11:01 | 수정 2022-01-23 11:01

▲ ⓒ연합뉴스

지난해부터 임금 교섭을 벌여 온 삼성전자 노사가 사상 첫 노사 합의를 코앞에 두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열린 노조 공동교섭단과의 '2021년도 임금협상 최종 교섭'에서 사측의 임금·복리후생 교섭 최종안을 제출했다.

최종안에는 노사 상생협의체를 통한 임금피크제 폐지 또는 개선 방안 협의, 임직원 휴식권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대책 논의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노조 측이 요구했던 임금 인상 부분은 최종안에 반영되지 않았다.

노조는 전 직원 계약 연봉 1000만 원 일괄 인상,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을 사측에 요구했지만 사측은 지난해 3월 정한 기존 2021년도 임금인상분 외 추가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사측의 최종안을 받은 노조는 조합원 대상 추인 절차에 돌입했다.

조합원 수 4500여명 규모인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전날부터 조합원 뜻을 묻는 투표를 진행 중이다. 전체 조합원의 50% 이상이 참여한 투표에서 최종 협상안에 대한 찬성이 다수일 경우 노조는 회사와 임금협상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삼성은 2020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원칙 폐기' 선언 이후 노동조합의 활동이 본격화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창사 52년 만에 첫 노사 단체 협약을 체결했고 같은 해 10월부터 노조와 2021년도 임금 협상을 벌여왔다. 노사는 임금 협상 돌입 이후 매주 한 번 꼴로 만나며 본 교섭 9차례를 포함해 총 15회의 교섭을 벌인 바 있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